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스포츠

LG, 스위치 타자 알몬테와 80만달러 계약…2023시즌 외인 구성 완료

입력 2022-12-06 14:03업데이트 2022-12-06 14:0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LG 트윈스가 아브라함 알몬테와 계약에 합의했다.(LG 트윈스 제공)LG 트윈스가 아브라함 알몬테와 계약에 합의했다.(LG 트윈스 제공)
프로야구 LG 트윈스가 도미니카공화국 출신의 외야수 아브라함 알몬테(33)를 영입하며 2023시즌 외국인 선수 구성을 마쳤다.

LG 구단은 6일 알몬테와 총액 80만달러(계약금 10만달러·연봉 40만달러·인센티브 30만달러) 조건으로 계약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알몬테는 2013년 시애틀 매리너스에서 메이저리그(MLB)에 데뷔했고, 스위치히터가 가능한 타자다.

알몬테의 메이저리그 통산 성적은 455경기 출전에 타율 0.235, 24홈런, 118타점, OPS(출루율+장타율) 0.676다.

올 시즌에는 보스턴 레드삭스 소속으로 메이저리그 15경기만 뛰었으나 마이너리그 트리플A에서는 80경기에 출전해 타율 0.293, 18홈런, 66타점, OPS 0.951로 활약했다.

LG 구단은 알몬테에 대해 “꾸준한 타격과 준수한 수비력을 겸비한 베테랑 타자다. 타격 시 타구에 힘을 싣는 기술이 돋보이며 스윙 궤적이 좋다. 또한 스위치 타자로 콘택트와 장타력을 두루 갖췄으며 출루 능력도 우수하다. 팀에 필요한 역할을 잘 수행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알몬테는 “KBO리그에서 가장 열성적인 팬을 보유한 인기구단 LG의 일원이 돼 기쁘다. 좋은 모습으로 내년 시즌 팀이 우승하는데 도움이 되겠다”고 입단 소감을 말했다.

알몬테는 미국 현지에서 메디컬테스트를 진행 후 계약 절차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한편 LG는 알몬테 영입으로 2023시즌 외국인 선수 구성을 완료했다.

LG는 앞서 ‘15승 듀오’ 외국인 투수 케이시 켈리(33), 아담 플럿코(31)와 재계약을 맺었다. 켈리와는 총액 180만달러(계약금 45만달러·연봉 105만달러·인센티브 30만달러), 플럿코와는 총액 140만달러(계약금 30만달러·연봉 80만달러·인센티브 30만달러) 조건으로 재계약 했다.

켈리는 올 시즌 27경기에 나가 166⅓이닝을 소화하며 16승4패, 평균자책점 2.54, 153탈삼진의 성적을 거둬 다승왕을 수상했다. 플럿코도 28경기에서 162이닝을 던지며 15승5패, 평균자책점 2.39, 149탈삼진으로 활약하며 다승 공동 2위, 평균자책점 3위에 올랐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