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스포츠

포르투갈 대통령 “벤투가 포르투갈 출신이라 다행, 한국 승리 축하”

입력 2022-12-03 05:39업데이트 2022-12-03 05:3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파울루 벤투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감독이 2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포르투갈과의 경기를 관중석에서 지켜보고 있다. 2022.12.3/뉴스1파울루 벤투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감독이 2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포르투갈과의 경기를 관중석에서 지켜보고 있다. 2022.12.3/뉴스1
마르셀루 헤벨루 드 소자 포르투갈 대통령이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에서 자국을 꺾고 16강에 진출한 파울루 벤투 감독과 한국 축구대표팀을 축하했다.

3일(한국시간) 포르투갈 매체 SIC 노티시아스에 따르면 소우자 대통령은 “벤투 감독과 한국 대표팀에 축하 메시지를 보낸다. 벤투 감독이 포르투갈인이라는 것이 위안이 된다”면서 “한국은 포르투갈을 상대로 좋은 경기를 했다. 다른 경기들보다 더욱 훌륭했다”고 밝혔다.

이날 한국은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포르투갈과의 H조 조별리그 최종 3차전에서 후반 46분에 터진 황희찬의 극적인 역전골로 2-1 승리를 거뒀다.

포르투갈의 3연승을 막아낸 한국 1승1무1패로 포르투갈(2승1패)에 이어 조 2위를 마크,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소우자 대통령은 “한국이 포르투갈을 무력화 시켰다. 그들은 승리를 위해 우리보다 맹렬히 싸웠고 원하는 결과를 냈다”면서 “한국의 축구는 포르투갈과 비교해 매우 효과적이었다”고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자국 대표팀을 향한 격려도 잊지 않았다. 소우자 대통령은 “비록 졌지만 포르투갈은 한국전 패배로 자신감을 잃지는 않을 것”이라고 응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