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스포츠

포르투갈 매체, 조규성 분석…“축구 안 했으면 모델감”

입력 2022-11-30 17:11업데이트 2022-11-30 17:1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한국의 월드컵 다음 상대 포르투갈에서도 조규성(전북현대)이 요주의 인물로 떠올랐다. 포르투갈 일간지가 조규성을 심층 분석한 기사를 내놨다.

포르투갈 일간지 푸블리코는 지난 29일(한국시간) ‘조규성, 한국의 미남: 센세이션 직전’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소셜네트워크의 아이콘이 월드컵 경기장에서 스타로 떠올랐다”며 “이 한국 공격수는 금요일 경기에서 포르투갈에 최대 위협이 될 것”이라고 짚었다.

푸블리코는 “조규성이 우루과이전 교체 출전할 때 카메라는 그를 주목했고 이후 인기가 폭발했다”며 “SNS 공유가 급증했고 사진 조회 수도 급증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카타르에 오기 전부터 조규성은 가장 잘 생긴 선수 후보였다”며 “가나전에서 2골을 넣은 뒤 그의 지위는 더 명확해졌다”고 소개했다.

이 매체는 또 “조규성이 프로축구선수가 되지 않았다면 패션 산업에 종사했을 것”이라고까지 언급했다.

푸블리코는 조규성의 성장 과정을 소개하고 조규성이 과거 한국 언론과 한 인터뷰 내용까지 실었다.





푸블리코는 그러면서 “조규성은 크게 주목을 받고 있지만 경기에만 집중하겠다고 밝혔다”며 “포르투갈전은 조규성이 실력을 입증할 다음 기회가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