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스포츠

‘송민규 결승골’ 전북, 수원FC 1-0 승리…‘선두’ 울산 3점 차 추격

입력 2022-08-10 22:20업데이트 2022-08-10 22:2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프로축구 K리그1 전북이 수원FC를 제물로 선두 울산을 맹추격했다.

전북은 10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수원FC와의 24라운드 방문경기에서 1-0으로 이겼다. 승점 49(14승 7무 5패)를 기록한 전북은 한 경기를 덜 치른 선두 울산(승점 52)과의 승점 차를 3으로 좁혔다. 이번 시즌 수원FC와 세 차례 맞대결도 전승을 이어갔다. 3경기 무패(1승 2무)가 끊긴 수원FC는 6위(승점 33)를 유지했다.

이날 김상식 전북 감독의 변칙 전략이 적중했다. 전북은 골키퍼 송명근과 수비수 홍정호, 미드필더 백승호가 부상을 당했다. 바로우가 모친상, 구스타보가 컨디션 저하로 전력을 100% 가동하기 힘들었다. 또 18일 일본에서 시작하는 2022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토너먼트 일정도 고려해야 했다. 성적에 따라 16강부터 4강까지 3경기를 치른다. 구스타보를 대신해 송민규가, 송명근을 대신해 이범수 등이 출전했다.

전북은 경기시작 7분 만에 선제골을 넣었다. 수원FC 골문 왼쪽에서 올린 김진규의 크로스를 골문 앞에 있던 송민규가 오른발로 골망을 갈랐다. 2월 19일 개막전에서 시즌 첫 골을 넣은 뒤 182일 만에 터뜨린 시즌 2호 득점이다. 수원FC는 곧바로 벤치를 지키던 이승우, 라스, 무릴로를 한꺼번에 투입해 반전을 꾀했지만 승부를 뒤집지는 못했다.

김상식 감독은 “ACL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야 하지만 선수들의 체력이 걱정된다”며 “울산과의 경쟁 관계와 승점 차는 내려놓고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강원은 대구와의 안방 경기에서 후반 39분 교체 투입된 갈레고가 2분 만에 터뜨린 골로 1-0으로 이겼다. 강원은 수원FC와 승점은 33으로 같지만 다득점(수원FC 40·강원 35)에서 밀려 7위가 됐다.


김배중 기자wanted@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