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스포츠

KBO, 2군 ‘타격왕 짬짜미’ 조사

입력 2021-10-19 03:00업데이트 2021-10-19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프로야구 퓨처스리그(2군)에서 ‘타격왕 만들어주기’ 짬짜미 의혹이 불거졌다. 2군 최강팀 상무에서 서호철(25·원 소속팀 NC)을 남부리그 타격왕으로 만들어주려고 8, 9일 경기에서 상대팀 KIA에 일부러 안타를 맞아줄 것을 요청했다는 것이다. 두 경기에서 번트 안타를 하나씩 때린 서호철은 타율 0.388로 롯데 김주현(0.386)을 제치고 타격왕에 올랐다.

13일 관련 제보를 받은 한국야구위원회(KBO)는 상무와 KIA에 경위서를 제출하라고 요구했다. KBO는 두 팀에서 경위서를 제출하는 대로 당시 현장에 있던 경기운영위원과 기록위원이 작성한 자체 보고서 등과 대조해 진상 파악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KIA는 “말도 안 되는 주장”이라며 의혹을 부인하고 있다.

황규인 기자 kini@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