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저스, SF 꺾고 기사회생…NLDS 5차전으로 승부 원점

뉴시스 입력 2021-10-13 14:29수정 2021-10-13 14:2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NLDS)가 마지막 5차전에서 승부의 향방이 갈리게 됐다.

LA 다저스는 1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샌프란시스코와의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3전 2선승제) 4차전에서 7-2로 승리했다.

다저스는 끈질긴 승부 끝에 시리즈 전적 2승 2패를 기록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다저스 선발 워커 뷸러는 4⅓이닝 3피안타 2볼넷 1실점 호투로 승리를 이끌었고, 이후 불펜 투수들이 남은 이닝을 1실점으로 막고 경기를 끝냈다.

주요기사
무키 베츠는 4타수 2안타(1홈런) 3타점으로 승리를 이끌었고, 윌 스미스는 4타수 2안타(1홈런) 2타점으로 타선에 힘을 보탰다.

1회말 트레이 터너의 적시타로 선취점을 뽑은 다저스는 2회 크리스 테일러의 희생플라이로 1점을 추가했다.

베츠는 4회 투런 홈런을 날려 승기를 잡았고, 4-1로 앞선 5회 희생플라이로 추가점을 올렸다.

다저스는 8회말 5-2로 앞선 상황에서 스미스의 투런 홈런이 터지면서 쐐기를 박았다.

다저스와 샌프란시스코의 디비전시리즈 5차전은 오는 15일 오전 10시 7분에 열린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