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경 30점’ 여자배구, 한일전 3-2 짜릿한 승…8강 확정

뉴스1 입력 2021-07-31 22:25수정 2021-07-31 22:2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연경 선수가 31일 저녁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배구 에이(A)조 4차전 일본과의 경기에서 공격을 하고 있다. 2021.07.31 도쿄=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한국 배구 대표팀이 숙적 일본을 누르고 8강 토너먼트 진출을 확정했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여자 배구대표팀은 31일 오후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조별리그 A조 4차전 일본과의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2(25-19 19-25 25-22 15-25 16-14)로 승리했다.

한일전 승리는 달콤했다. 브라질전 패배 이후 케냐(3-0 승), 도미니카공화국(3-2 승)을 연파했던 한국은 일본까지 꺾고 8강 토너먼트 진출을 확정했다. 한국은 3승1패(승점 8)가 되며 A조 3위를 유지했다. 반면 일본은 1승3패(승점 3)로 5위에 머물렀다.

한국 여자배구의 간판 김연경은 30득점을 올리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박정아는 5세트 결정적인 순간 맹활약을 펼치며 15득점을 기록했다.

주요기사
김연경 선수가 31일 저녁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배구 에이(A)조 4차전 일본과의 경기에서 공격을 성공한 뒤 선수들과 함께 환호하고 있다. 2021.07.31 도쿄=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한국은 1세트 초반 블로킹을 앞세워 리드를 잡았다. 박정아와 양효진이 상대의 공격을 잇달아 막아내며 분위기를 한국 쪽으로 가져왔다.

세트 마지막은 김연경이 책임졌다. 김연경은 세트 막바지 연속해서 공격 득점을 올려 일본 수비를 무너트렸다. 결국 한국이 25-19로 1세트를 잡았다.

2세트는 아쉽게 패했다. 경기 중반까지 접접이 펼쳐졌지만 한국은 일본의 짜임새 있는 수비를 뚫지 못했다. 결국 서서히 점수 차가 벌어지기 시작했고, 2세트를 내줬다.

한국과 일본은 3세트에서도 팽팽하게 맞섰다. 한국은 3세트 선발 출전한 이소영과 중반에 교체 투입한 박정아의 활약이 좋았다.

20-21로 1점 끌려가던 한국은 김연경의 공격 득점으로 균형을 맞췄다. 이어 박정아가 상대 에이스 코가를 블로킹하며 경기를 뒤집었다. 이후 김연경의 연속 득점이 나오면서 한국이 세트스코어 2-1 리드를 잡았다.

중요한 분수령을 잡았으나 4세트로 기세를 이어지지 못했다. 김연경이 초반부터 상대 블로킹에 연속해서 걸렸고 수비도 안정적이지 못했다. 한국은 끝내 일본을 따라잡지 못했고 승부는 5세트로 향했다.

마지막은 정말 드라마였다.

5세트 12-14로 끌려가던 한국은 마지막에 따라잡았다. 박정아가 연속해서 득점을 올리면서 승부를 듀스로 끌고 갔다.

14-14에서 일본이 공격에서 범실이 나왔고, 한국이 승부를 끝낼 기회를 잡았다. 한국은 일본의 공격을 막아냈고 극적인 승부를 챙겼다.

한편 한국은 내달 2일 세르비아를 상대로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도쿄=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