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사브르 단체전, 사상 첫 동메달… 펜싱 단체전 메달만 4개

지바=김정훈 기자 입력 2021-07-31 19:41수정 2021-07-31 19:4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대한민국 펜싱 여자 사브르 대표팀이 31일 일본 지바 마쿠하리메세 B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펜싱 여자 사브르 단체전 3·4위전 이탈리아와의 경기에서 승리 후 환호하고 있다. 2021.07.31 지바=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31일 한국과 이탈리아의 펜싱 사브르 여자 단체전 동메달결정전이 열린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B홀. 4강전에서 러시아에 26-45로 대패를 한 한국 대표팀은 5바우트까지 15-25로 이탈리아에 뒤져 패색이 짙어지고 있었다. 심지어 3바우트부터 5바우트까지 이탈리아가 각 바우트당 5점을 추가할 때, 한국은 1점씩만 보태는데 그쳤다. 사브르 단체전이 총 45점을 9개 바우트에 3명이 3번씩 나눠 경기를 치르는 것을 고려할 때 이날 출전한 3명의 선수 모두가 이탈리아에 밀리고 있던 것이었다.

하지만 6바우트에 피스트에 올라선 윤지수(28)의 눈빛은 남달랐다. 벼랑 끝에서 포기한 눈빛이 아닌 오히려 ‘한 번 해보자’라는 집중력을 발휘하기 시작했다. 강한 의지가 통해서 였을까. 윤지수는 재빠른 몸놀림과 과감한 공격으로 6바우트에서만 무려 11점을 추가해 26-30으로 따라서며 대역전 드라마의 발판을 마련한 끝에 값진 동메달을 추가했다.

김지연(33), 윤지수, 서지연(28), 최수연(31)으로 구성된 한국 여자 사브르 대표팀이 도쿄올림픽 여자 사브르 단체전에서 이탈리아를 45-42로 꺾는 극적인 역전승을 거두며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한국 여자 사브르 단체전에서 사상 첫 올림픽 메달이다.

대한민국 펜싱 여자 사브르 대표팀이 31일 일본 지바 마쿠하리메세 B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펜싱 여자 사브르 단체전 3·4위전 이탈리아와의 경기에서 승리 후 기념촬영하고 있다. 2021.07.31 지바=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한국은 이날 여자 사브레 단체전 동메달 확보로 도쿄올림픽에 출전한 펜싱 전종목 단체전에서 모두 메달을 확보하는 사상 첫 ‘올메달’ 기록을 세웠다. 한국은 앞서 여자 에페 단체전에서 은메달, 남자 사브레 단체전에서 금메달, 남자 에페 단체전에서 동메달을 땄다. 한국은 플뢰레 남녀 단체전은 올림픽 출전권을 따내지 못했다.

주요기사
윤지수의 맹활약에 힘입어 한국은 기사회생으로 승리를 거뒀다. 하지만 윤지수만이 해낸 일도 아니다. 윤지수에 이어 7바우트에 올라온 서지연은 세계랭킹 28위에 불과하지만 이탈리아 에이스를 상대로 9점을 추가하며 역전승의 서막을 올렸다. 한국이 이날 경기에서 바우트를 먼저 가져온 것도 이 때가 처음이다.

김지연 펜싱 여자 사브르 국가대표가 31일 일본 지바 마쿠하리메세 B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펜싱 여자 사브르 단체전 3·4위전 이탈리아와의 경기에서 승리 후 환호하고 있다. 2021.07.31 지바=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세계랭킹 8위이자 팀의 ‘에이스’ 김지연은 맏언니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이날 1바우트와 5바우트에서 기대 이하의 경기력을 보여준 김지연은 한국의 최종 주자로 피스트에 올라섰다. 김지연은 동생들의 맹활약에 힘을 얻은 듯 과감한 공격력을 선보이며 승리를 마무리했다.

지바=김정훈 기자 hun@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