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EPL 개막전 평점 5점…“후반전엔 특색 없었다”

뉴시스 입력 2020-09-14 10:07수정 2020-09-14 10:0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토트넘, 홈 개막전서 에버턴에 0-1 패배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에버턴과 홈 개막전에서 침묵한 손흥민(28·토트넘)이 엇갈린 평가를 받았다.

토트넘은 14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시즌 EPL 1라운드 홈 개막전에서 도미닉 칼버트-르윈에 결승골을 내주며 에버턴에 0-1로 패배했다.

토트넘이 정규리그 홈 경기에서 에버턴에 진 건 2008년 11월30일(0-1패) 이후 12년 만이다.

2015년 토트넘 입단 이후 처음으로 개막전 풀타임을 소화한 손흥민은 슈팅 2개와 날카로운 크로스를 시도했지만, 기대했던 공격포인트를 올리진 못했다.

주요기사
영국 현지 반응은 엇갈렸다.

축구통계매체 후스코어드는 손흥민에게 팀 내 가장 높은 평점 6.6점을 부여했다. 벤 데이비스, 토비 알더베이럴트, 맷 도허티 등이 손흥민과 같은 점수를 받았다.

BBC는 “손흥민이 토트넘의 첫 슈팅을 기록했다. 토트넘의 전반전 공격은 위협적이었다. 다만 손흥민이 공을 잡았을 때만 그랬다”라며 전반전 손흥민의 활약을 높이 평가했다.

하지만 후반전 평가는 달랐다.

풋볼런던은 “후반전엔 특색이 없었다”면서 평점 5점을 줬다. 또 전반 34분 역습 찬스에서 델리 알리에게 준 패스는 “해리 케인에 해야 했다”라고 지적했다.

영국 스카이스포츠도 손흥민에게 평점 5점을 주면서 “공격수 중엔 가장 빛났지만, 마지막 처리가 아쉬웠다”고 평가했다.

손흥민과 맞대결로 주목을 받은 에버턴 ‘신입생’ 하메스 로드리게스(콜롬비아)는 데뷔전에서 8점을 받았다.

스카이스포츠는 “하메스가 데뷔전에서 5개의 찬스를 만들었다”며 극찬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