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L, 피츠버그전 연기 공식발표…김광현 선발 데뷔전도 미뤄져

뉴스1 입력 2020-08-10 08:30수정 2020-08-10 08:3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마무리에서 선발로 보직을 변경한 김광현(32·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빅리그 선발 데뷔전이 미뤄졌다.

메이저리그 홈페이지인 MLB닷컴은 11일(이하 한국시간)부터 세인트루이스 부시스타디움에서 열릴 예정이던 2020 메이저리그 세인트루이스-피츠버그의 주중 3연전이 연기됐다고 10일 공식 발표했다.

세인트루이스는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직격탄을 맞았다.

주전포수 야디어 몰리나 등 선수 9명이 확진 판정을 받는 등 코칭스태프 포함 총 16명이 양성 반응이 나왔다. 여기에 최근 추가 확진자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이로 인해 세인트루이스는 지난 1일부터 경기를 하지 못하고 있다. 앞서 8~10일까지 진행될 예정이었던 시카고 컵스와의 3연전도 연기된 바 있다.

MLB닷컴은 “선수들이 다시 경기를 하기 위해선 추가적인 코로나19 검사 등이 필요하다는 판단이 있었다”며 피츠버그와의 3연전 취소 배경을 전했다.

올 시즌을 앞두고 선발 경쟁에서 밀리면서 마무리 투수로 시작한 김광현은 동료 마일스 마이콜라스의 부상 이탈과 카를로스 마르티네스가 특별한 이유 없이 부상자 명단에 오르면서 4선발 자리를 꿰찼다.

당초 김광현은 12일 피츠버그와의 홈 경기에서 선발 데뷔전을 가질 것으로 보였지만 일정이 꼬이면서 컨디션 유지에 어려움을 겪게 됐다.

김광현은 올해 1경기 1이닝에 나와 2피안타 2실점(1자책점)으로 1세이브, 평균자책점 9.00을 기록 중이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