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박용택 ‘은퇴 투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황규인 기자 입력 2020-08-10 03:00수정 2020-08-10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선수협-LG, 他구단에 협조 요청” 소식에 온라인 뜨거운 찬반 논란
他구단 팬들 “국민타자 아니다” 난처해진 LG “협조해주면 좋지만”
KBO선 2017년 이승엽이 최초
LG 박용택. 동아일보DB
프로야구 LG는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방문경기에서 8, 9일 이틀 연속 키움에 패했다. 그러나 같은 기간 가장 주목을 받은 LG 선수는 1군에 있는 누군가가 아니라 퓨처스리그(2군)에 머물고 있는 박용택(40)이었다. 올 시즌을 끝으로 은퇴가 예정된 박용택은 햄스트링 부상 때문에 6월 23일을 마지막으로 1군 엔트리에서 빠진 상태다.

논란이 시작된 건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와 LG가 나머지 9개 구단에 박용택의 ‘은퇴 투어’ 협조를 요청하겠다는 소식이 전해진 뒤였다. 은퇴 투어는 은퇴를 앞둔 선수가 다른 팀 안방 구장을 마지막으로 방문할 때 기념식을 진행하면서 선물을 주고받는 행사를 뜻한다. KBO리그에서는 ‘라이언 킹’ 이승엽(44·전 삼성)이 2017년 처음으로 은퇴 투어를 진행했다.

이 소식이 알려지자 온라인에서 LG 팬과 나머지 9개 구단 팬 사이에 설전이 벌어졌다. LG 팬들은 “박용택은 역대 최다 안타(2478개) 기록 보유자인 ‘프로야구 레전드 선수’다. 은퇴 투어를 진행할 자격이 충분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많은 다른 구단 팬들은 “박용택은 이승엽처럼 ‘국민 타자’라고 보기 어렵다. LG 자체적으로 성대한 은퇴식을 열어주는 걸로 충분하다”고 맞서고 있다.

팬들 의견이 갈리면서 LG구단도 난처한 처지가 됐다. LG구단 관계자는 “선수협에서 먼저 은퇴 투어 이야기가 나왔다. 선수협에서 하겠다면 우리도 하지 않을 이유가 없었다”면서 “다만 우리 팀 혼자 진행할 수 있는 이벤트는 아니다. 상대 팀에서 협조를 해주겠다면 감사하겠지만 우리가 다른 구단에 의견을 타진하거나 협의할 수 있는 부분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 논란에 대해 처음 의견을 밝힌 다른 팀 관계자는 키움 손혁 감독이었다. 손 감독은 키움이 LG를 2-1로 물리친 9일 경기를 앞두고 “양준혁(51) 이종범(50) 선배도 훌륭한 기록을 남겼지만 그때는 은퇴 투어 같은 문화가 없던 시대였다”면서 “미국이나 일본에서는 오랫동안 헌신한 선수가 은퇴하면 마무리를 잘 예우해 주는 모습이 보였다. 우리는 아직 그런 문화가 부족한 것 같다. 이번 기회를 통해 존중의 문화가 정착됐으면 좋겠다”고 찬성 의사를 밝혔다.

한편 이날 대전 경기에서는 KT가 로하스(30)의 시즌 28호 홈런(1위)을 앞세워 안방 팀 한화를 6-3으로 물리쳤다. 광주에서는 KIA 선발 임기영(27)을 3회 마운드에서 끌어내리는 데 성공한 방문 팀 NC가 8-1 승리를 거뒀다.

황규인 기자 kini@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프로야구#박용택#은퇴 투어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