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1의 꽃, 그리드걸(레이싱걸) 퇴출 확정 … “현대 사회규범과 상충”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02-01 17:33수정 2018-02-01 17:4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동아일보DB
세계 최대 자동차 경주대회인 포뮬러1(F1)에서 ‘그리드 걸(Grid girl)’이 사라진다.

국내에서 흔히 ‘레이싱걸’로 부르는 그리드 걸은 대회를 후원한 브랜드가 새겨진 노출이 심한 유니폼을 입고 경기 시작을 알리거나, 선수 옆에서 이름판을 들고 포즈를 취하는 일을 해 ‘레이싱의 꽃’으로 통했으나 성 상품화 논란이 끊이지 않았다.

영국 BBC는 31일(현지시간) F1이 2018년 월드챔피언십 시즌부터 ‘그리드 걸’을 더는 고용하지 않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션 브래치 F1 상무이사는 “그리드걸 고용 관행은 수십 년 동안 F1 그랑프리의 필수 요소였지만 현대 사회 규범과는 상충한다고 생각한다”며 “이번 결정은 F1을 위한 우리의 비전과 어울리는 변화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앞서 지난해 12월 로스 브라운 F1 운영국장은 BBC라디오5와의 인터뷰에서 "여성 홍보 모델을 고용하는 것에 대해 재검토하고 있다"며 '그리드 걸' 폐지를 시사한 바 있다.

올해 F1 시즌은 오는 3월 25일부터 시작한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