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사회

수도권 최대 100㎜ 폭우 예보 실제론 0.9㎜…‘너무한’ 기상청

입력 2022-08-16 10:56업데이트 2022-08-16 11:0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광복절 연휴인 14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을 찾은 어린이들이 물놀이를 하며 더위를 식히고 있다. 2022.8.14/뉴스1 ⓒ News1
“북한지방에서 정체전선이 남하하면서 오후 3~6시 사이에 수도권과 강원도 충청권부터 비가 시작된다. 강수량은 30~100㎜”

기상청은 15일 오전 4시20분에 발표한 날씨 해설에서 이날 오후부터 이처럼 중부지방에 많은 비가 올 것이라고 예보했다. 하지만 수도권 기준으로 이날 오후 4시가 넘어도 비는 시작되지 않았다. 그러자 기상청은 오후 4시30분에 갱신된 날씨 해설에서 비가 오는 시점을 ‘오후 6~9시’ 사이로 늦추고, 수도권의 강수량도 ‘20~80㎜’로 줄였다.

서울 기준으로 오후 6시30분 무렵부터 돌풍과 함께 강한 비가 쏟아지기 시작해 기상청의 예보가 맞아들어가는 듯했다. 하지만 비는 10~20분 정도 오는데 그쳤다. 기상청은 오후 8시30분 다시 발표한 기상정보에서 서울·인천·경기 북부의 강수량을 5㎜ 내외로 바꾸고, 호우 예비특보도 해제했다. 이날 서울의 강수량은 최종 0.9㎜에 그쳤다.

기상청의 예보 정확도에 대한 불만이 폭발하고 있다. 상당수 시민들은 최근 대규모 수해를 나았던 폭우의 경우 ‘기상이변’이었던 만큼 기상청을 탓하는 이들이 많지 않았다.

하지만 지난 광복절 연휴 예보마저 빗나가자 기상청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터져 나오고 있다. 광복절 황금연휴 기간 기상청 예보를 믿고 여행과 레저 등을 취소했던 이들이 많았던 탓이다.

기상청은 앞서 연휴 첫날인 13일 오전 4시에 발표한 날씨 해설에서도 수도권에 13일 오전부터 비가 시작돼 14일까지 중부지방 강수량이 최대 150㎜에 달할 것이라고 예보했다. 특히 13일 오후부터는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50㎜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고 했다.

하지만 13일 오전에 잠깐 내리던 비는 오후부터 그쳤고 14일부터는 가끔 소나기가 오긴 했지만 대체로 맑은 날씨가 이어졌다. 실제 13일과 14일의 서울 강수량은 4.0㎜, 3.0㎜에 그쳤다. 사흘간의 연휴기간 강수량을 모두 합쳐도 8㎜에 못 미친다.

15일 수도권 강수 시점과 강수량 예보가 계속해서 바뀐 데 대해 기상청 관계자는 “예상보다 정체전선이 빠르게 남하하면서 수도권에는 짧은 시간 강한비를 뿌렸지만, 전북과 남부지방에는 예측대로 강수가 집중되고 있다”며 “실황 분석을 통해서 수도권의 강수량을 줄여나갔고 예보로 소통을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여름철에는 대기의 불안정성이 크기 때문에 강수 지역도 굉장히 좁고, 빠르게 지나가거나 오래 머물기도 한다”며 “다른 계절에 비해 예측 성능이 조금 낮은 것은 사실”이라고 덧붙였다.

연휴 기간 빗나간 예보에 기상청 게시판에는 항의 글이 잇따랐다. 한 네티즌은 15일 올린 글에서 “오늘 수도권 저녁 부터 폭우 온다고 여기저기 설레발치더니 거의 안 왔다”며 “2~3일 전쯤에도 수도권 비 많이 온다더니만 오보였고, 근거도 없이 질러대는 것 같다”며 항의했다.

다른 네티즌은 “예보 믿고 일 안 해서 50(만원) 날려 먹었다”며 “아침에도 (오늘 날씨를) 못 맞추는 이런 예보가 어딨나. 중계라고 해도 어설프다”고 비판했다. 기상청을 해체해야 한다는 주장까지 심심찮게 나오고 있다.

황금연휴를 맞아 휴가나 취미활동 계획을 세웠던 사람들의 성토도 이어졌다. 서울 관악구에 거주하는 김모씨(37)는 폭우 소식에 연휴 기간 강원도 홍천 계곡으로 휴가를 가려던 계획을 취소했다. 김씨는 “기상청을 믿은 게 잘못”이라며 “집에서 날씨를 보고 있자니 화가 났다”고 토로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