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사회

‘밥퍼’ 유지된다…오세훈, 최일도 목사 만나 해결방안 논의

입력 2022-01-21 13:35업데이트 2022-01-21 13:3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서울시는 오세훈 서울시장이 21일 오전 최일도 목사(다일복지재단 대표)를 만나 동대문 밥퍼 건축물에 대한 해결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앞서 서울시와 최일도 목사는 밥퍼부지 건물 증축에 대해 합법적인 절차 내에서 추진할 수 있는 방안으로 기부채납 후 사용하는 방식을 협의했다.

다일복지재단은 증축 건물에 대해 오늘 서울시에 기부채납 신청서를 제출하였고, 이에 따라 서울시는 고발을 취하하고 공유재산 심의를 거쳐 토지사용 승인 절차를 진행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향후에도 저소득층 무료급식사업에 대해 적극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