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사회

붕괴사고 8일째 야간 수색 종료…실종자 5명 못 찾아

입력 2022-01-18 21:01업데이트 2022-01-18 21:0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17일 오후 광주광역시 서구 화정동 현대산업개발 아파트 신축공사 붕괴사고 현장에 제거되지 못한 잔해물이 보이고 있다. 지난 11일 현대산업개발이 시공 중인 화정동 아이파크 신축 공사 현장 201동 건물이 38층부터 23층까지 무너져 작업자 6명이 실종됐다. 6명 중 1명은 숨진 채 발견됐고 나머지 5명의 생사 여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2022.1.17/뉴스1 © News1
광주 화정동 현대산업개발 아파트 신축공사 붕괴사고 8일째인 18일, 실종자 5명을 찾기 위한 야간 수색 작업을 벌였으나, 추가 실종자는 발견하지 못했다.

광주시 재난안전대책본부와 서구긴급구조통제단은 이날 오후 8시32분 수색 작업을 종료했다.

이날 구조 인력 205명, 인명구조견 8마리, 내시경 카메라와 열화상 카메라, 중장비 등 장비 51대를 현장에 투입했다.

구조단은 이날 기존 실종자가 발견됐던 타워크레인 인근 지상 1층과 지하 1층에서 수색작업을 진행하는 등 지상층 수색작업을 마쳤다.

또 상층부 작업을 위해 아파트 20층에 전진 지휘소를 설치하고 낙하물 등 위험에 대비해 19층부터 아래로 두 개 층씩 낙하물 방지망을 설치했다.

붕괴 위험이 있는 기존 타워크레인을 해체할 1200톤 이동식 크레인 2대도 투입됐다.

추가 붕괴 우려가 있었던 타워크레인은 오는 20일부터 해체될 것으로 보인다.

구조단은 다음날 오전 7시30분에 수색 작업을 재개한다. 수색 작업은 이날과 마찬가지로 구조 인력과 구조견, 중장비 등을 동원해 상층부 작업에 주력할 방침이다.

앞서 지난 11일 오후 3시46분쯤 현대산업개발이 시공 중인 아이파크 아파트 201동 건물이 38층부터 23층까지 일부 무너져 내려 작업자 6명이 실종됐다. 그중 1명은 숨진 채 발견됐고 나머지 5명은 찾지 못하고 있다.

(광주=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