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욕실에 갇힌 70대 노인, 15일 만에 구조…수돗물로 버텨

입력 2021-12-07 17:15업데이트 2021-12-07 17:3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샤워하러 들어갔다가 문 고장”
“지인이 연락 안 된다면서 집 찾아와”

혼자 살던 70대 노인이 욕실에 갇힌 지 15일 만에 구조됐다.

7일 전북경찰청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51분경 전북 익산시 동산동의 한 아파트 욕실에서 A 씨(77)가 발견됐다.

A 씨의 지인은 이날 오전 “혼자 사는 A 씨와 연락이 닿지 않는다”면서 해당 아파트 관리실을 찾았다. 직원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과 소방대원에 따르면 A 씨는 안방 욕실에 쓰러져 있었다.

발견 당시 A 씨는 다소 야윈 상태로, 생명에는 큰 지장이 없던 것으로 전해졌다.

A 씨는 지난달 샤워를 하기 위해 욕실에 들어갔다가 문이 고장 나면서 밖으로 나오지 못했다고 한다. A 씨의 휴대전화는 침실에서 충전 중이었다.

경찰 관계자는 “안방 보일러가 계속 돌아가고 있어서 크게 춥지는 않았던 것 같다”며 “(A 씨가) 병원에서 곧 퇴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