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 “유동규, 압수수색때 자살하려 약 먹었다더라”

권기범 기자 , 수원=이경진 기자 입력 2021-10-21 03:00수정 2021-10-21 08:5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대장동 개발 의혹]
“유, 가까운 주변 사람과 아는 사이”… 누구에게 들었나 묻자 “기억 안나”
경찰, 유동규 아이폰 잠금 풀어 분석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0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1.10.20/뉴스1 © News1
“아마 압수수색 당시에 자살한다고 약을 먹었다고 해요. 그래서 침대에 드러누워 있었다고 들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는 20일 국정감사에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사장 직무대리(수감 중)의 지난달 29일 자택 압수수색 과정을 이렇게 설명했다. 이 후보는 “제가 나중에 들은 바로는 (유 전 사장 직무대리가) 작년부터 이혼 문제 때문에 집안에 너무 문제가 있었다”고도 했다.

국민의힘 김은혜 의원이 “어떻게 그렇게 잘 아느냐”고 묻자 이 지사는 “그분이 우리하고 전혀 인연 없는 분이 아닌데, 제가 가까이에 있는 사람과 아는 사이 아니겠어요”라고 답했다. 이 지사는 누구에게 들었는지에 대해서는 “기억이 안 난다”고 했다.

검찰의 압수수색 당시 유 전 사장 직무대리는 2대의 휴대전화를 갖고 있었다. 그중에서 지난달 중순 새로 개통했던 아이폰 휴대전화를 오피스텔 밖으로 던졌고, 경찰은 폐쇄회로(CC)TV 분석을 통해 7일 50대 무직 남성이 습득한 휴대전화를 확보했다. 경찰은 최근 파손된 유 전 사장 직무대리의 휴대전화 수리를 끝냈다. 또 유 전 사장 직무대리 측이 19일 경찰에 비밀번호를 제공해 휴대전화 잠금을 해제한 것으로 전해졌다.


권기범 기자 kaki@donga.com
수원=이경진 기자 lkj@donga.com
주요기사

#이재명#유동규#대장동 개발 의혹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