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중학생 살인사건’ 피의자 백광석·김시남 얼굴 공개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7-26 14:17수정 2021-07-26 14:4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백광석(좌), 김시남. 제주경찰청
경찰이 26일 이른바 ‘제주 중학생 살인사건’ 피의자 백광석(48)과 김시남(46)의 얼굴 등 신상정보를 공개했다.

제주경찰청은 이날 오전 11시 신상정보공개 심의위원회를 열고 사실혼 관계로 지내던 여성의 중학생 아들을 잔인하게 살해한 혐의(살인)로 구속된 백광석과 공범 김시남에 대한 신상정보를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심의위는 “피의자들의 인권과 피의자들의 가족, 주변인들이 입을 수 있는 2차 피해 등 비공개 사유에 대해서도 충분히 고려했다”면서도 “피의자들이 사전에 범행을 모의하고 범행 도구를 구입하는 등 계획적인 범행이 확인됐고, 성인 2명이 합동해 중학생인 피해자를 잔혹하게 살해했으며, 그 결과가 중대할 뿐만 아니라 피의자들이 범행을 자백하는 등 증거가 충분하다”고 신상정보를 공개하기로 결정한 이유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국민의 알 권리 존중, 재범 방지, 공공의 이익에 부합하는 등 모든 요건을 충족한다는 결론에 이르렀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백광석과 김시남은 이달 18일 오후 3시 16분경 제주시 조천읍의 한 주택에서 중학생 A 군(16)을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백광석은 사실혼 관계로 지내던 A 군의 어머니가 결별을 선언하자 앙심을 품고 A 군을 살해한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백광석은 경찰에 연행될 당시 혐의를 인정했다.

A 군의 어머니는 그간 백광석에게 폭행을 당하는 등 위협을 받아 이달 초 경찰에 가정 폭력 신고를 하고 신변 보호를 요청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해당 주택에 폐쇄회로(CC)TV 2대를 설치하고 순찰을 강화했지만 범행을 막지 못했다.

경찰 관계자는 “대낮에 2명이 함께 뒷문을 통해 주택에 침입한 사실, 현장 상황 등을 볼 때 계획범죄로 보고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백광석과 김시남의 얼굴은 이달 27일 검찰로 넘겨지는 과정에서 다시 한번 공개될 가능성이 크다.

경찰은 피의자 신상공개에 따른 피의자 가족 등 주변인의 2차 피해를 막기 위해 제주동부경찰서 형사과장을 팀장으로 하는 ‘피의자 가족보호팀’을 운영할 계획이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