잔여 백신 ‘매크로 예약’ 막겠다는데… 효과는?

김성규 기자 입력 2021-06-22 17:17수정 2021-06-22 17:2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네이버앱 잔여백신 예약 화면. 2021.6.17/뉴스1 © News1
컴퓨터(PC) 자동 프로그램(매크로)을 이용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잔여 백신 예약 논란이 커지고 있다. 방역당국은 매크로를 통한 예약을 막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불법성이 모호하고 기술적으로 차단할 방안도 마땅찮은 상황이다.

22일 방역당국에 따르면 최근 유튜브와 인터넷 커뮤니티 등에는 매크로를 이용한 잔여백신 예약 방법과 예약 성공 후기가 잇따라 올라오고 있다. 17일 한 익명의 누리꾼이 유튜브에 매크로 프로그램을 내려받을 수 있는 인터넷 주소(링크)와 사용법을 게시했다. 이후 인터넷 커뮤니티인 ‘클리앙’에는 매크로로 예약에 성공했다는 글이 이어졌다.

문제가 된 매크로는 PC에서 네이버 지도를 이용해 예약할 때 사용된다. 원하는 지역의 지도에서 ‘새로고침’을 반복하다 잔여 백신이 나오면 예약하는 과정이 자동으로 이뤄진다. 방역당국은 네이버를 통한 예약 중 지도서비스를 거친 게 8% 미만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앞으로 접종 확대로 잔여 백신 물량이 늘어날 경우 매크로 이용도 증가할 가능성이 높다. 이에 방역당국은 네이버 측에 매크로 사용 제한 방안을 마련해달라고 요청했다.

매크로 예약이 불법인지는 명확하지 않다. 콘서트나 프로야구 입장권을 대량으로 사기 위해 매크로를 사용하는 건 업무방해에 해당한다. 하지만 백신은 자신의 접종만 예약하는 것이다. 방역당국은 “시스템 운영에 장애가 생기는지 등을 감안해 불법성 여부를 판단할 것”이라고 밝혔다.

주요기사
김성규 기자 sunggyu@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