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J감동란 성희롱한 식당 측, 사과문 올려 “거듭 용서빌어”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입력 2021-01-21 15:59수정 2021-01-21 16:3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먹방’ BJ 감동란(본명 김소은)이 자리를 비운 사이 인터넷 방송이 진행 중인 줄도 모르고 “만든 가슴”, “미친” 등 막말을 한 식당 직원들이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다. 결국 식당 측이 공식 사과를 했다.

해당 식당 사장은 21일 공식 블로그에 ‘BJ 감동란님께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라는 제목으로 직접 쓴 손편지를 올렸다.

사장은 “뒤늦게 불미스러운 이번 일에 대해 얘기 듣고 당혹감과 황망함에 어찌할 바를 모르다가, 부끄러움과 염치 불구하고 사과의 글을 올린다”고 운을 뗐다.

이어 “유튜버가 화장실 간 사이에 직원들이 불편하고 불쾌한 언행과 뒷말이 그대로 방송에 나가 모욕감과 마음의 상처를 드린 것에 대해 엎드려 사죄한다”고 했다. 사장은 또 “방송을 본 시청자에게도 분노감과 깊은 실망감을 드려 거듭 용서를 빈다”고 했다.

주요기사
해당 식당 사장이 올린 사과문.

아울러 “모든것이 철저하게 교육하고 관리하지 못한 저의 불찰이 제일 크다”며 “기회를 주신다면 오늘의 질책과 꾸지람을 달게 받아들여, 좋은 음식과 예의바르고 친절한 언행을 갖추고 각자의 직무에 충실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 사건은 지난 19일 감동란이 자신의 유튜브 계정 감동란TV에 식당에서 촬영한 영상을 게재하면서 알려지게 됐다. 영상 속 감동란은 단골식당에 도착해 음식을 맛보던 중 화장실에 가기 위해 잠시 자리를 비웠다.

이때 종업원들끼리 나눈 이야기가 실시간 방송을 지켜보던 시청자들에게 고스란히 전달됐다. 식당 직원들은 감동란에 “바지 입었냐? 안 입은 것 같은데” “티팬티 입은 거 아니냐” “미친X” “가슴도 만든 가슴이고” “별로 예쁘지 않다” 등 뒷말을 했다.

다시 자리로 돌아온 그는 채팅창을 본 후 다시보기로 상황을 확인했다. 험담하는 음성을 들은 그는 섭섭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그도 그럴 것이 도착 직후부터 “잊을 수 없는 맛이다” “강남에서 이거 먹으러 왔다” 등 식당에 대해 극찬했기 때문이다.

이 영상은 각종 커뮤니티 게시판과 SNS 등에 퍼진 이후 이틀째 성희롱 논란으로 공분을 사고 있다.

누리꾼들은 해당 식당을 찾아냈고, 항의의 뜻으로 리뷰 평점을 0.5점을 주기도 했다. 식당 사이트 게시판에는 “짧은 치마를 입든 바지를 입든 식사 중인 손님을 두고 할 말인가”, “손님들 올 때마다 험담하고 흉보면서 돈은 돈대로 받고 장사했다”, “욕을 얻어먹는 곳인가” 등의 항의 글이 쏟아졌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