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청장 “개천절 집회, 해산 불응시 현장 체포…원천 차단”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입력 2020-09-21 13:12수정 2020-09-21 13:3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창룡 경찰청장. 출처= 뉴스1
김창룡 경찰청장이 개천절 도심 집회를 원천 차단하겠다는 방침을 21일 밝혔다.

김 청장은 이날 서울 서대문구에 위치한 본청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금지 통고한 집회를 강행한다면 경찰을 사전에 배치하고 철제 펜스를 설치해 집결 자체를 원천적으로 차단할 계획이다”고 전했다.

이어 “금지 장소 이외에서 미신고 불법 집회를 강행하면 즉시 해산 절차를 진행하고 불응하면 현장에서 체포할 것”이라면서 “체포가 어려우면 채증 등을 통해 반드시 엄중 처벌하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까지 신고 접수된 개천절 집회는 총 798건이다. 이중 집결 신고 인원이 10명이 넘는 집회는 예외없이 금지 통고된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앞서 일부 보수단체는 내달 개천절 도심 집회를 열겠다고 예고한 바 있다.

하지만 광복절인 지난달 15일에 진행된 대규모 도심 집회가 코로나19 재확산의 주된 원인으로 꼽히면서 방역 당국이 엄정 대응하겠다는 방침을 밝히기도 했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