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연 수요집회, 소녀상 이어 옮긴 옆자리까지 뺏겨

뉴스1 입력 2020-06-29 14:30수정 2020-06-29 14:3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4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제1445차 정기 수요집회가 28년만에 처음으로 자리를 옮겨 진행되고 있다… 2020.6.24/뉴스1 © News1
28년 만에 소녀상 옆자리를 빼앗겨 진행됐던 ‘수요집회’가 이번엔 연합뉴스 사옥 앞 자리도 뺏길 처지에 놓였다.

29일 서울 종로경찰서에 따르면 보수단체인 자유연대와 반일동상진실규명공동대책위원회는 다음달 29일 기존 수요집회 자리인 소녀상 인근과 지난주부터 새롭게 수요집회 장소가 된 연합뉴스 사옥 앞에 각각 1순위로 집회 신고를 마쳤다.

자유연대는 지난주 수요일부터 소녀상 인근에서 집회를 진행하고 있다.


다음달 29일에는 반일동상대책위가 연합뉴스 앞 인도 및 2개차로에 오전 9시~정오를 제외한 모든 시간에 집회신고를 마친 상태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이날 오전 12시2분에 신고인원을 70명으로 하는 집회신고서를 냈다.

주요기사

집시법에 의하면 집회신고는 집회 720시간(30일) 전부터 48시간 전 사이에 관할 경찰서에서 할 수 있다. 이에 두 단체는 다음달 29일 집회신고를 이날 새벽에 한 것이다.

경찰 관계자는 “정의기억연대(정의연)는 소녀상 인근, 연합뉴스 앞 두 곳에서 모두 2순위가 맞다”고 전했다.

한편 정의연은 지난 24일 제1445차 수요집회를 소녀상으로부터 10m가량 떨어진 연합뉴스 사옥 앞에서 했다.

당시 집회에서는 기존 집회 장소는 보수단체에 내준 것에 대한 발언들이 쏟아졌다.

강경남 오산평화의소녀상 사무국장은 성명서 대독을 통해 “30년간 지켜온 자리를 빼앗긴 채 다른 자리에서 평화의 함성을 이어갈 수밖에 없는 현실이 안타깝다”고 밝혔다.

이나영 정의연 이사장도 “피해자의 존엄과 명예를 흔드는 반역사·인권적 행태가 슬프다”며 “밀려나고 빼앗기고, 탄압당해도 이 자리에 있겠다”고 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