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후배 여검사 성희롱 의혹… 현직 부장검사 감찰 착수

입력 2010-12-13 03:00업데이트 2010-12-13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현직 부장검사가 후배 여검사를 성희롱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법무부가 감찰에 착수했다.

12일 법무부에 따르면 법무연수원 소속 A 부장검사는 10월 신임 검사 10여 명과의 회식자리에서 여검사 B 씨에게 “뽀뽀를 하자”며 몸을 밀착하는 등 성희롱을 한 의혹을 사고 있다. B 씨는 A 부장검사의 행동에 불쾌감을 나타냈고 동석했던 다른 검사들이 나서 A 부장검사를 만류했다고 한다.

이 같은 일이 검찰 내부에 알려지자 법무부 감찰관실은 A 부장검사를 조사하는 등 진상 파악에 나섰다. A 부장검사는 “술이 많이 취한 상태에서 일어난 일이라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성철 기자 daw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