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배해제 약속 안지키면 특단 행동” 한총련, 법무부에 서한

입력 2003-07-21 18:45수정 2009-09-28 20:5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국대학총학생회연합(한총련) 수배자 해제를 위한 모임은 21일 연세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7월 중으로 수배 해제 약속을 이행하지 않으면 현 정권이 부끄러워질 특단의 행동에 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모임측은 기자회견에서 “문재인 대통령민정수석비서관과 공식 비공식 면담을 통해 4월 한총련 합법화와 5월 수배 해제 약속을 받은 바 있다”며 “전향적 차원에서 긍정적 검토를 한다는 말만 되풀이해 이제는 우리가 행동으로 옮겨야 할 때”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155명의 한총련 수배자 중 이미 24명을 체포해 갔으나 한달반 만에 석방했다”며 “정치적 고려에 의한 희생양으로 한총련을 더 이상 이용하지 말 것”을 촉구했다.

한편 강위원 한총련 합법적 활동 보장을 위한 범사회인대책위원회 집행국장은 “2001년 유엔인권위원회 이사회에 한총련 사태와 관련해 제소한 결과에 대한 긍정적인 답변이 왔다”며 “14일 유엔인권위원회에서 심리가 종결됐다는 소식을 듣고 수배자 해제 등에 대한 빠른 결정을 촉구하는 탄원서를 조만간 보낼 것”이라고 말했다.

21일 제11기 한총련 신임 대의원과 소복을 입은 수배자 가족 70여명은 경기 과천시 법무부청사를 방문해 ‘한총련 수배자 해제를 촉구’하는 공개서한을 법무부에 전달했다.

가족들은 포승으로 스스로를 묶은 채 법무부 앞에서 연좌농성을 벌였다.

김재영기자 jaykim@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