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尹, 저출산위 부위원장에 주형환 전 산자부 장관 위촉

입력 2024-02-12 20:25업데이트 2024-02-12 20:26
읽기모드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국정원 3차장에 윤오준 사이버안보비서관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장관급)에 위촉된 주형환 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12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 브리핑룸에서 소감을 밝히고 있다. 2024.2.12 뉴스1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장관급)에 위촉된 주형환 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12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 브리핑룸에서 소감을 밝히고 있다. 2024.2.12 뉴스1
윤석열 대통령은 12일 대통령 직속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에 주형환 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을 위촉했다. 국가정보원 3차장에는 윤오준 국가안보실 사이버안보비서관을 임명했다.

이관섭 대통령비서실장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에서 브리핑을 열고 “주 전 장관은 기획재정부 1차관 및 산업부 장관 등을 역임한 경제 관료 출신”이라며 “저출산고령사회정책을 총괄 주도하며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가시적 성과를 속도감 있게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저출산위원회 상임위원에는 인구학자인 최슬기 한국개발연구원 교수가 위촉됐다.

김영미 전임 부위원장은 1년 만에 교체됐다. 이 위원회의 위원장은 윤 대통령이며, 실무를 책임지는 부위원장은 장관급으로 임기 2년이다. 김 전 부위원장은 지난해 1월 윤 대통령이 당시 부위원장이었던 나경원 전 의원을 해임하면서 임명됐다. 윤 대통령이 저출산 관련 특단의 대책을 주문했지만 학자 출신인 김 전 부위원장은 업무 추진력에서 한계를 드러냈다고 대통령실이 판단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주 신임 부위원장은 박근혜 정부에서 청와대 경제금융비서관, 기획재정부 1차관, 산업부 장관을 지냈다. 주 신임 부위원장이 2016년 산업부 장관 재직 당시, 산업부 1차관이었던 이관섭 대통령비서실장과 손발을 맞춘 적이 있다. 주 부위원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세계 최저 수준의 합계 출산율을 거론하며 “공동체의 존망이 걸려있다는 인식을 갖고, 단기 대책은 물론이고 경제·사회·문화 등 구조적 차원에서 특단의 대책을 강구해 반전의 전기를 마련해야 할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이 실장은 윤오준 신임 3차장에 대해선 “IT 정책학 박사 등 이론과 실무를 두루 겸비해 국정원의 과학 사이버 첩보 업무를 총괄할 적임자로 판단했다”고 말했다.

윤석열 정부
전주영 기자 aimhigh@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지금 뜨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