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정진석 “전대 시점·룰 총의 모아야…논의·고민 거듭해야”

입력 2022-11-30 10:00업데이트 2022-11-30 10: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30일 차기 당대표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에 대해 “전당대회 (개최) 시점이나 룰 개정 문제는 제 의견과는 무관한 것이다. 총의를 모아야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위원장은 이날 국회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당원협의회 재정비를 어느 정도 끝낸 뒤에 전당대회를 논의할 것인가’라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정 위원장은 “예산 국회가 끝나면 전당대회 준비에 착수해야 한다”며 “그런 측면에서 비대위원들에게 예산 국회가 마무리되고 있으니 비대위에서 전당대회 준비에 대한 토론을 하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 위원장은 앞서 지난 28일 오전 비대위 비공개회의에서 전당대회 개최 시점을 논의할 때가 됐다고 말하며 다음 회의부터 논의를 시작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차기 당대표는 오는 2024년 총선 공천권을 거머쥐는 만큼 많은 이들의 관심이 집중되는 자리다.

일부에서는 윤석열 대통령과 국민의힘 핵심 인사들이 최근 잇따라 관저 회동을 한 이후 전당대회 시기가 내년 ‘2말 3초’로 정리됐다는 추측이 나왔다. 이어 전당대회준비위원회(전준위)가 꾸려지면 당원과 일반 국민 여론조사 비율을 현행 7 대 1에서 최대 9 대 1로 수정하는 등의 룰 변경 논의가 본격화할 것이라는 예측도 있다.



정 위원장은 그러나 전당대회 개최 시기와 룰 개정에 대해 “제 의견과는 무관하다. 총의를 모아서 해야 한다”며 “룰 개정은 예를 들어 필요하다면 당헌을 개정해야 하는 문제라 여러 논의와 고민을 거쳐야 할 사항”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제가 일하는 스타일이 ‘내 생각이 이러니 이렇게 가자’고 하는 스타일이 아니다”라며 “얘기를 다 듣고 총의를 모아서 결론을 마련하는 스타일”이라고 말했다.

비대위 내에서 전당대회를 빠르게 개최하자는 의견이 많았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선 “(비대위 내에서) 전혀 토론이 개시되지 않았다”고 부정적인 입장을 보였다.

정 위원장은 또 더불어민주당이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 또는 탄핵소추안을 추진한다는 당론에 대해 “자기모순의 정치”라고 비판했다.

그는 “우리 당은 경찰 특별수사본부 조사 결과를 본 뒤 얘기하자고 했다가 민주당이 강력하게 요구해 대승적으로 수용한 것”이라며 “국정조사 계획서에 이 장관이 조사 대상으로 명시돼 있는데, 장관을 조사 개시 전에 해임하겠다는 건 자기모순”이라고 말했다.

이어 “민주당도 제대로 된 설명을 못 하고 있다. 대통령이 거부하면 탄핵하겠다는 건 공갈·협박도 아니고, 국회를 정쟁의 도가니로 몰아서야 되겠나”라며 “제일 중요한 예산 심의가 막바지다. 예산 처리에 집중해주면 좋겠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예산 처리 이후 국정조사를 하면 되는 것”이라며 “정쟁 없이 평온한 국회를 받아들이기 어렵다는 것인가. 계속 국회를 정쟁의 도가니로 몰아내 자기 당의 사법 리스크를 피하겠다는 것밖에는 해석이 안 된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