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친윤 민들레, 다음 주 이름 바꿔 출범…전대 물밑작업 가시화

입력 2022-11-30 09:37업데이트 2022-11-30 09:3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국회 예결위원회 여당 간사인 이철규 국민의힘 의원이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통화하고 있다. 2022.11.29 뉴스1국회 예결위원회 여당 간사인 이철규 국민의힘 의원이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통화하고 있다. 2022.11.29 뉴스1
국민의힘 차기 지도부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 시기로 2말3초(내년 2월말~3월초)가 중점 거론되는 가운데 친윤(친윤석열)계의 물밑 움직임도 가시화하고 있다.

30일 여권에 따르면 친윤계 공부모임 가칭 민들레(민심 들어볼래)는 이철규 의원을 중심으로 이름을 바꿔 다음 주 중 출범할 전망이다.

민들레에 참여하는 한 의원은 뉴스1과의 통화에서 ‘다음 주 중에 출범하는 게 맞다’며 “곧 특강할 분과 날짜 등이 발표될 것”이라고 밝혔다. 명칭 변경에 대해선 ‘이름은 좋은데 온라인 매체 민들레 때문에 바꿀 것’이라는 취지로 설명했다.

당초 민들레는 윤핵관(윤 대통령 측 핵심 관계자)으로 분류되는 장제원 의원을 주축으로 지난 6월 출범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친윤계와 이준석 전 대표 간 갈등이 불거지며 민들레를 둘러싼 계파 논란이 일었고, 또 다른 윤핵관인 권성동 당시 원내대표도 비판적 의견을 내면서 출범이 연기된 바 있다. 장 의원은 이 과정에서 불참을 선언했다.

현재까지 민들레에 참여 의사를 밝힌 의원은 국민의힘 전체 의원 115명의 절반 이상인 60명을 넘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