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野 “윤재순 딸 대통령실 출근? 기막혀”…대통령실 “전혀 사실 아냐”

입력 2022-05-26 15:56업데이트 2022-05-26 15:5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윤재순 대통령실 총무비서관이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성비위 논란에 대해 사과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더불어민주당은 26일 윤재순 대통령실 총무비서관의 딸이 법률비서관실에서 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는 일부 언론 보도와 관련해 한마디로 “기가 막히다”며 해명을 요구하고 나섰다.

한준호 당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에서 “아빠에 이어 딸까지 윤석열 대통령을 옆에서 보좌한다는 것은 대단히 이례적”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한 대변인은 “대통령실은 윤 비서관의 딸이 어떤 경력과 능력이 있어서 대통령실에서 일하게 됐는지, 일하게 된 경위는 무엇인지 명확하게 밝히기 바란다”며 “밝히지 못하면 명백한 아빠 찬스”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대통령실은 이날 “윤 비서관의 딸이 대통령실로 출근하고 있다는 보도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대변인실은 “윤 비서관의 딸은 대통령실에서 근무한 적이 없다”며 “앞으로도 근무할 계획이 없음을 알려드린다”고 밝혔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