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尹, ‘MZ 공무원’에 “덕분에 대한민국 멋진 항해할 수 있겠다”

입력 2022-05-26 14:08업데이트 2022-05-26 14:1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윤석열 대통령은 26일 MZ세대 공무원들과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점심을 함께 했다. 환호성과 함께 오찬장에 들어선 윤 대통령은 “(여러분과) 대한민국 국민이라는 손님을 배에 잘 모시고, 아주 즐겁고 안전하게 멋진 항해를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날 오찬에는 행정안전부, 기획재정부, 문화체육관광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교육부 등에 소속된 2030세대 공무원 36명이 참석했다. 윤 대통령은 6개의 원형 테이블에 36명 전원과 악수를 나눴다. 윤 대통령이 테이블을 옮길 때 마다 “와”하는 함성이 터져 나왔다.

윤 대통령은 “정부를 인수하며 걱정도 많이 했는데 여러분을 보니 발 쭉 뻗고 자도 될 것 같다”고 웃으며 말했다.

윤 대통령은 “대통령으로서 대한민국 정부라는 큰 배가 대양에서 어느 방향을 갈지 방향을 잡고 또 여러분들이 소신껏 즐겁게 일할 수 있도록 제가 밀어드리겠다”며 “이렇게 하면 우리 대한민국 정부가 큰 성과를, 우리 대한민국 국민이라고 하는 이런 손님들을 배에 잘 모시고 아주 즐겁고 안전하게 멋진 항해를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했다.

이어 “여러분들 보니까 아주 마음도 편하고, 여러분들께서 열심히 해주신다면 이 배가 나가는 데 전혀 문제가 없을 것 같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마지막으로 “여러분들의 열정과 노력을 기대하겠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