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경기지사’ 김동연 38.5% 김은혜 46%…오차 범위 밖으로 벌어져[KSOI]

입력 2022-05-20 14:39업데이트 2022-05-20 14:5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KSOI 여론 조사 결과
6·1 지방선거의 최대 격전지인 경기지사 선거 여론 조사에서 줄곧 초접전을 벌이던 김은혜 국민의힘 후보와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격차가 오차 범위 밖으로 벌어졌다는 새로운 조사 결과가 20일 나왔다.

여론조사업체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헤럴드경제의 의뢰로 지난 17~18일 경기에서 거주하는 만 18세 이상 성인 남녀 801명을 대상으로 조사를 진행한 결과, 김은혜 후보의 지지율이 46%, 김동연 후보는 38.5%를 기록했다. 강용석 무소속 후보는 6.4%로 뒤를 이었다.

두 후보의 격차는 7.5%포인트로 오차범위(95% 신뢰수준에서 ± 3.5%포인트)를 넘어섰다. 지난주 동일 조사에선 김은혜 후보의 지지율이 41.8%, 김동연 후보가 42.4%로 오차 범위 내 접전을 벌였다. 당시 김동연 후보가 박빙우세했지만, 이번 조사에선 김은혜 후보가 오차 범위 밖 우세로 거듭난 것이다.

정치권에서는 윤석열 대통령 취임에 따른 집권여당 프리미엄 효과와 민주당 의원의 잇단 성비위 논란 등이 지지율에 영향을 미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아울러 김은혜 후보와 강 후보의 단일화를 가정한 ‘김은혜-김동연 양자 가상대결’을 펼친 결과 김은혜 후보가 47.1%, 김동연 후보가 38%의 지지율을 기록했다. 기타 후보는 5.9%, 지지하는 후보가 없다는 의견은 4.7%였다.

‘정당 지지율’ 관련 질문에는 국민의힘 48.3%, 민주당 35.3% 등 순으로 나타났다. 지난주 동일 조사보다 국민의힘은 5%포인트 상승했지만, 민주당은 2.1%포인트 하락한 것이다.

이번 여론조사는 무선 ARS자동응답조사(무선 100%) 방식으로 실시됐으며, 응답률은 6.4%다. 자세한 내용은 KSOI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한지혜 동아닷컴 기자 onewisdom@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