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이재명 “인천의 승리가 전국 승리 불러와, 최선 다할 것”

입력 2022-05-16 16:05업데이트 2022-05-16 16:0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와 함께 치러지는 인천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이 16일 “단 한 표라도 도움이 되도록, 민주당이 활기를 찾을 수 있도록 뭐든지 하겠다”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이날 인천 미추홀구 박남춘 인천시장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인천시 통합선대위 출범식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취임하고 20일 만에 치러지는 선거는 매우 어려울 것이라는 예측이 많았다”며 “그래서 많은 분들이 저에게 ‘모른 척하고 있어라’, ‘직책 맞는 거 안 된다’ ‘이길 만한 데만 골라가서 숟가락만 얹지고 그냥 지켜봐라’는 등 많은 조언을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하지만 저는 다르게 생각했다”면서 “2선에 물러서서 아무런 직책을 맡지 않고 간접지원만 한다고 한들, 대선 패배 때문에 생긴 민주당의 어려움과 우리 후보들이 겪는 이 어려움을 제가 책임지지 않을 도리가 있겠습니까”라며 반문했다.

그러면서 “어떤 직책을 맡든, 맞지 않든 직접 출전하든 안 하든 직접 지원하든 간접 지원하든 대선 패배로 우리가 겪고 있는 이 어려움에 가장 큰 원인은 저의 부족함”이라면서 “어떤 결과가 나오더라도 어떤 방식으로 참여하더라도 반드시 그 결과는 저의 책임이다”고 주장했다.

이 위원장은 “국가와 국민을 위해서 경쟁하고 다투는 이 정치의 장에서 안전한 바람 뒤에 숨어서 태풍이 지나가기를 기다린다는 것이 과연 책임 있는 정치인의 태도겠습니까”라며 “정치는 책임이고 무한 책임을 말이 아니라 행동으로 지는 것이고, 인천이 이겨야 수도권에서 이길수 있고 수도권을 이겨야 충청도 강원도 이길 수 있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이날 출범식에 참석한 박남춘 인천시장 후보도 “저는 그 어느 때보다도 비장한 각오로 이 자리에 섰다”며 “전국 선거의 바로미터였던 우리 인천은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께서 계양에 출마하면서 지방선거 최대의 격전지로 떠오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인천이 수도권 지방선거 승리의 교두보이기 때문에 반드시 승리를 해야한다”며 “민주당 원팀이기 때문에 저는 전혀 두렵지 않다”고 했다.

[인천=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