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김신조 만난 윤석열 “청와대 까부시러 왔다, 아직도 생생”

입력 2022-01-26 20:52업데이트 2022-01-26 20:5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 News1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북한의 불법적이고 부당한 행동에 대해선 원칙에 따라 단호하게 대처하더라도 남북 대화의 문은 항시 열어두겠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26일 서울 종로구 이북5도청에서 열린 이북도민 신년하례식에 참석해 “대북 인도 지원의 일환으로 이산가족 상봉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탈북민을 일컬어 ‘먼저 온 통일’이라고 한다. 아직도 탈북민 가운데 많은 분이 새로운 체제와 환경에 적응하는 데 어려움이 있다”며 “저는 3만 4000여 탈북민이 안정적으로 정착하고 자유 대한민국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는 탈북민 출신인 국민의힘 태영호 의원, 이북 5도 출신 실향민·탈북민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1968년 1월 21일 청와대를 습격하기 위해 침투한 북한의 무장공비 중 유일하게 생포돼 남한에 정착하고 목사가 된 김신조 씨도 참석했다.

김 목사는 “윤 후보는 대한민국을 살리는 후보다. 우리나라 현실에 이분은 꼭 우리나라를 다시 일으켜 세울 후보”라고 말했다.

윤 후보는 김 목사에게 “제가 국민학교 2학년 때 ‘내가 청와대 까부시러 왔다’고 말씀을 하셨는데 그 후에 목사님이 되셨고 오늘 건강한 모습으로 뵙게 돼 반가웠다”며 “이것이 우리 민족의 슬픔과 아픔”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자유민주주의가 우리 김 목사님을 목회 활동을 하는 목자로 다시 탄생하게 만들었고 우리 민족의 평화 통일을 위해 일하게 만드셨다”고 말했다.

두가온 동아닷컴 기자 gggah@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