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정부 “국내 동결 원화자금 222억으로 이란 UN분담금 납부”

입력 2022-01-23 12:49업데이트 2022-01-23 12:5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외교부. ⓒ 뉴스1
정부가 국내에 묶여있던 이란 동결 자금 222억 원으로 이란의 UN분담금을 납부했다.

외교부는 “지난 21일 미국 재무부 해외자산통제실, UN 사무국 등과 협력해 국내 이란 원화 동결대금으로 이란의 UN 분담금을 대납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에 우리 정부가 대납한 비용은 약 222억 원이다. 지난해 6월에도 이란의 동결대금 184억 원으로 UN 분담금을 대납한 바 있다.

외교부에 따르면 이란 정부는 지난 13일 UN분담금 미납으로 총회 투표권 상실을 우려해 국내에 동결된 자금으로 이를 대납해 줄 것을 우리 정부에 요청했다. 이에 정부는 OFAC, UN사무국, 금융기관 등 관계기관들과 이란 자금 이전 절차를 신속하게 협의하였다.

이번 대납으로 이란의 UN총회 투표권은 즉시 회복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지혜 동아닷컴 기자 onewisdom@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