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윤석열 “崔, 조건없이 돕기로”·최재형 “洪과 종로 이야기 안 해”

입력 2022-01-20 19:30업데이트 2022-01-20 19:3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와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서울에서 회동했다. 윤 후보는 전날 홍준표 의원과 만남 이후 불거진 서울 종로, 대구 중남구 전략 공천 논란을 불식시키기 위해 최 전 원장을 만난 것으로 보인다.

윤 후보와 최 전 원장은 20일 오후 5시부터 40분가량 서울 용산구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회동했다. 이 자리에는 권성동 전 사무총장도 있었다.

윤 후보는 회동 직후 기자들과 만나 “우리 원장님께서 지난해 11월 이후부터 당의 경선 후보들과 함께 정권교체를 위해 우리 당의 공식 후보를 조건 없이 도와주시고 지지하겠다고 말씀하셨다”며 “그 기조는 지금도 변함이 없으시다고 말씀하셨고 감사하다고 말했다”고 말했다.

그는 ‘전날 만난 홍 의원이 최 전 원장을 종로에 전략 공천해야 한다고 한 보도가 나왔다’는 질문에 “최재형 원장님은 그런 대화 자체를 (홍 의원과) 나눈 사실이 없다고 이미 말씀을 하셨고 거기에 대해 우리 최 원장님과 대화를 나눈 건 없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홍 의원을 추후 만날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또한 홍 의원이 ‘후보와 한 이야기를 두고 비난하는 것은 방자하다’고 권영세 선대본부장을 비판한 것에 대해 윤 후보는 “제가 그 부분에 대해 언급하는 건 적절하지 않은 것 같다”고 말했다.

최 전 원장은 자신이 홍 의원과 종로 전략 공천에 대한 이야기를 나눈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최 전 원장은 “종로 출마는 제가 홍 대표랑 사전에 이야기한 사실이 없다”며 “홍 대표가 어떤 뜻으로 그렇게 하셨는지는 제가 정확히 (모르겠지만) 정치를 오래 하신 분이니까 생각이 있으실 거다. 저는 사전에 논의한 건 없다”고 말했다.

그는 ‘전략 공천이 아니라 종로에 경선으로 나올 생각이 있느냐‘는 질문에 “지금은 정권교체에 집중해야지 어디 출마한다는 논할 계제는 아닌 거 같다”며 “정권교체를 위해서 온 힘을 집중해야 할 시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선대본부에서 어떤 역할을 할 것이냐’는 질문엔 “제가 정권교체를 위해서 어떤 역할이나 일도 도울 생각이 있다”며 “그 부분에 대해서 어떻게 도와야 할지는 상의하면서 정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했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