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김건희 “박근혜 탄핵시킨건 보수… 바보들이 진보가 했다 생각”

입력 2022-01-17 03:00업데이트 2022-01-17 05:5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MBC ‘7시간 통화 녹음’ 보도
김건희 씨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부인 김건희 씨의 ‘7시간 통화 녹음’이 16일 보도되자 여야는 향후 대선에 미칠 파장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이날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에 보도된 내용에 따르면 김 씨는 정치권 미투(Me Too·성폭력 피해 사실 폭로)와 문재인 정권의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관련 수사,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등에 대해 자신의 생각을 가감 없이 드러냈다. 또 국민의힘 경선 과정에서 윤 후보와 경쟁했던 홍준표 의원뿐만 아니라 김종인 전 총괄선대위원장 등 보수 진영을 향한 자신의 견해도 드러냈다.
○ 김건희 “미투, 돈 안 챙겨주니 터져”
이날 김 씨가 인터넷 매체 ‘서울의 소리’ 이모 씨와 나눈 통화 녹음에 따르면 김 씨는 정치권 미투 이슈에 대해 “문재인 정권에서 그거(미투)를 터뜨리며 잡자 했는데 뭐 하러 잡자고 하느냐”며 “사람 살아가는 게 너무 삭막하다. 나랑 우리 아저씨(윤 후보)는 안희정(전 충남도지사) 편”이라고 말했다. 이날 ‘서울의 소리’는 MBC가 방송하지 않은 미투 관련 김 씨 발언을 추가로 공개했다. ‘서울의 소리’에 따르면 김 씨는 “문빠(문재인 지지자)가 죽인 거지, 안희정을”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김 씨는 이 같은 자신의 발언에 대해 “성을 착취한 일부 여권, 진보 인사들을 비판하는 과정에서 매우 부적절한 말을 하게 됐다”며 “국민 여러분께 송구하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관련 수사에 대해서는 “사실 조국의 적은 민주당”이라고 말했다. 김 씨는 “(수사를) 빨리 끝내야 한다는데 계속 키워서 유튜브나 유시민(전 노무현재단 이사장) 이런 데서 자기 존재감 높이려고 키웠다”며 “그래서 검찰하고 이렇게 싸움이 된 것”이라고 말했다. 김 씨는 이 같은 상황을 언급하며 “세상이 어떻게 바뀔지 아느냐, 사실 권력이라는 게 무섭다”며 “양쪽에 줄을 서고 양다리를 걸쳐라”고 말하기도 했다.

박 전 대통령 탄핵에 대해선 “박근혜를 탄핵시킨 건 진보가 아니라 보수”라며 “바보 같은 것들이 진보와 문재인이 탄핵시켰다고 생각하는데 보수 내에서 탄핵시킨 것”이라고 말했다.
○ 金 “잘하면 1억 원 주겠다”
김 씨는 이 씨에게 “(더불어민주당) 이재명(대선 후보)이 (당선)된다고 동생(이 씨)을 챙겨줄 것 같으냐. 어림도 없다”며 “잘하면 뭐 1억 원도 줄 수 있다”며 함께 일하자는 제안을 하기도 했다. 김 씨는 “우리 남편이 대통령 되면 동생이 제일 득 본다”고 말했다.

또 지난해 9월 국민의힘 경선에서 윤 후보와 경쟁했던 홍준표 의원에 대해 비판적인 질문을 해보라며 “홍준표 까는 게 슈퍼챗(유튜브 실시간 후원금)은 더 많이 나올 것”이라고 했다. 이에 대해 홍 의원은 방송 직후 페이스북에 “참 대단한 여장부”라고 비꼬면서 “‘틀튜브(보수 성향 유튜버를 비하하는 의미)’들이 경선 때 왜 그렇게 집요하게 나를 물어뜯었는지 짐작할 만하다”고 말했다. 김종인 전 총괄선대위원장이 지난해 12월 윤 후보를 돕기로 전격 결정한 데 대해선 “본인이 오고 싶어 했다”며 “먹을 거 있는 잔치판에 오는 것”이라고 평가하기도 했다.

자신이 유흥업소에서 일했다는 이른바 ‘쥴리’ 의혹에 대해선 “나는 영적인 사람이라 책 읽고 도사들하고 같이 얘기하는 걸 더 좋아한다”며 “나이트클럽 가는 것도 싫어하는 성격”이라고 반박하는 발언도 했다. 이어 김 씨는 “내가 뭐가 아쉬워서 유부남하고 동거하겠느냐”며 “어떤 엄마가 자기 딸 팔아서 그렇게 할 수 있느냐, 돈도 많은 우리 엄마가 뭐가 아쉬워서 그렇게 하겠느냐”고도 했다. ‘쥴리’를 만났다고 주장한 안해욱 전 한국초등학교태권도연맹 회장과 모 매체 기자에 대해선 “인터뷰하면 계속 고소해서 아마 감옥 갈 것”이라며 “앞뒤 안 맞는 게 너무 많다. 나는 쥴리한 적 없어서 말하는 게 오류가 날 것”이라고 주장했다.
○ 말 아낀 여야, 파장 예의주시
여야 모두 김 씨의 발언에 대한 직접적인 언급은 피했다. 국민의힘은 이날 김 씨 발언을 보도한 MBC를 겨냥해 “몰래카메라보다 심각한 범죄 행위”라고 날을 세우며 “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의 ‘형수 욕설’ 발언도 방송해야 한다”고 역공에 나섰다. 반면 민주당은 이날 김 씨 발언에 대한 네거티브 공세 대신 김 씨를 둘러싼 수원여대 채용 의혹을 끄집어내며 ‘김건희 리스크’를 부각시키는 데 주력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페이스북에 “후보자의 배우자가 정치나 사회 현안에 대해 관점을 드러내는 것은 전혀 문제가 될 일이 없다”며 “정확히 어떤 부분이 문제되는지를 명확하게 지적해 달라”고 김 씨를 엄호했다.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는 “방송과 관련해 논평을 낼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강경석 기자 coolup@donga.com
윤다빈 기자 empty@donga.com
권오혁 기자 hyuk@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