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IMF때 산 3억 대 집, 이젠 20억…가책 느낀다”

한지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11-13 08:30수정 2021-11-13 09:2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유시민 전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유튜브 채널 ‘알릴레오’에 출연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유튜브 캡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IMF(국제통화기금)때 구입한 집값이 지금 5배 넘게 올랐다며 가책을 느낀다고 고백했다.

12일 이 후보는 유시민 전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유튜브 채널 ‘알릴레오’에 출연해 “국제통화기금(IMF) 때 3억 6000만 원 주고 산 집이 지금 20억 원 가까이 간다”고 밝혔다. 이어 “지금 집값 때문에 온 동네가 난리 나지 않았느냐”며 “사실 되게 가책이 느껴진다”고 덧붙였다.

이 후보는 “(집값으로 번 돈은) 일 안 하고 만든 돈”이라며 “이 사회의 부패 구조, 부조리 구조 때문에 제가 혜택을 본 거다. 그것도 사실 되게 걸린다”고 했다.

또 부동산 개발과 관련해 “자기 돈 하나도 안 들이고 정치권력과 속닥속닥해서 작업 좀 하면 수천억 원씩 해 먹는 것을 보니 내 입장에서도 배가 아프더라”며 “주변 사람은 오죽하겠나”라고 했다.

주요기사
이 후보가 내놓은 공약에 대해선 “사실 (기본)주택, 기본소득 이런 것은 논쟁도 심하고 재원도 많이 들고 준비에 시간이 오래 걸리는데 (기본)금융은 안 그렇다”고 주장했다.

이날 이 후보는 알릴레오 측이 도서 추천을 요청하면서 출연하게 됐다. 이 후보는 윤흥길 작가의 중편 소설인 ‘아홉 켤레의 구두로 남은 사내’를 추천했다.

이 후보는 소설을 추천하는 이유에 대해 “실제로 거의 겪은 이야기다. 그 안에 살았던 사람이 어쩌면 저와 우리 집하고 똑같나 (싶었다)”라며 “(어릴 때 경험 때문에) 집하면 이사밖에 안 떠오른다”라고 설명했다.

소설은 성남지구 택지개발이 시작될 무렵 벌어진 이른바 ‘광주 대단지 사건’과 관련한 소시민을 주인공으로 다뤘다.

한지혜 동아닷컴 기자 onewisdom@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