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대장동 특검’요구에 “수사 국민 그만 보고 싶을 정도로 했다”

두가온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10-24 19:52수정 2021-10-24 20: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일보DB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자당 대선 후보 이재명 경기지사를 향한 ‘대장동 특검’ 요구에 대해 “(대장동 관련 수사는) 국민들이 그만 보고 싶을 정도로 했다”고 말했다.

24일 JTBC 방송에 출연한 송 대표는 ‘대장동 국감’ 이후 제기되는 ‘대장동 특검’ 요구에 대한 질문에 “수사하고 있지 않나. 국민들이 그만 보고 싶을 정도로 했다. 국감 통해서”라고 답했다.

이 지사가 직접 특검을 수용할 경우에 대한 질문에는 “(특검이) 불가능하다. 구조적으로”라고 일축했다.

이날 송 대표는 지난 17일 “이 지사가 대통령이 되면 사실상 정권교체가 되는 것”이라며 말한 ‘이재명 정권교체론’에 대해서 설명했다.

주요기사
송 대표는 “김대중 대통령 계승했지만, 노무현 대통령은 새로운 변화였다. 그런 것처럼 이 지사가 청출어람이란 표현 썼는데 그렇게 새로운 변화 이뤄가겠다, 문재인 정부 노선과 장점을 계승하되 부족한 점 보완·발전시키겠단 취지”라며 “우리 국민들 다 새로운 거 바라지 단순 복제 바라지 않는다”라고 답했다.

국민의힘 대선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전두환 옹호’ 발언과 ‘개 사과 SNS 사진’ 등 논란에 대해서는 “ 이 문제를 광주·전남으로 한정하는 것은 맞지 않고 전국민적으로 상당히 문제의식을 갖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송 대표는 “중간층도 완전히 사고가 ‘다시 구시대로 돌아가는 것 아닌가(우려한다)’”며 “지난번 왕(王)자 쓰고 주술의 시대로 가는 것도 미심쩍었는데 이런 패턴이 반복되기 때문에 상당히 불투명하고 정상적이지 않게 보이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날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가 ‘새로운물결’을 창당한 것에 대해서는 “큰 흐름에서 같이 갈 수 있는 분이라고 본다”며 “공약 차원에서 공동으로 해나갈 수 있는 분”이라고 답했다.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와 손잡을 가능성에 대해서는 “지금 그런 말씀을 할 단계는 아닌 것 같다”라며 “열린민주당과 힘을 합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두가온 동아닷컴 기자 gggah@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