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XX가 미쳤나” 병사 얼굴에 소주 뿌린 중대장…軍 “조사 중”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10-21 20:22수정 2021-10-21 20:2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기사와 직접적 관련 없는 참고사진. ⓒGettyImagesBank
육군의 한 부대 중대장이 병사들을 상대로 음주를 강요하고, 얼굴에 소주를 뿌리는 등 난동을 부려 군이 조사에 나섰다.

이 사건은 21일 페이스북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육대전)에 A 병사가 제보 글을 올리면서 알려졌다. 15사단에서 복무 중이라고 밝힌 A 병사에 따르면 지난 19일 부대 B 중대장이 회식 후 만취 상태로 생활관에 들어와 자신을 포함한 병사들에게 노래를 시켰다. 또한, 욕설을 내뱉으며 A 병사의 어깨를 4~5차례 때렸다. 같은 날 오후 8시 30분경엔 B 중대장이 생활관 복도로 전 병력을 집합시킨 뒤 술을 마시도록 강요했다고도 했다. B 중대장은 종이컵으로 소주 3잔을 마시게 했는데 A 병사가 마지막 잔을 남기자 “이 XX가 미쳤나”라고 소리치며 A 병사 얼굴에 남아 있던 소주를 뿌렸다.

A 씨는 “B 중대장은 이 모든 일을 전혀 기억하지 못하다가 이튿날 다른 간부에게 말을 전해 듣고 그제야 사과했다”며 “원해서 온 것도 아닌 군대에서 이런 취급을 당했다는 사실이 미친 듯이 화가 나고 억울하고 슬프다”고 적었다.

군은 합동 조사에 착수했다. 15사단은 “사건 발생 다음 날(20일) 해당 간부는 본인의 과오를 인식하고 스스로 사단에 보고했다”며 “묵과할 수 없는 행위이기에 즉시 해당 간부의 직무를 배제하고 분리 조치했다”고 밝혔다. 이어 “사단 법무, 군사경찰, 감찰에서 합동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그 결과에 따라 관련 법규 및 절차에 의거 엄정 조치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부대는 또 “피해 용사의 심리적 안정과 지원을 위해 병영생활전문상담관 면담 등 필요한 보호조치에도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면서 “앞으로 유사 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병영문화 쇄신을 위해 더욱 노력해나가겠다”고 했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