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고발사주 증거 너무 많다” 국감서 윤석열 공격

허동준 기자 입력 2021-10-15 03:00수정 2021-10-15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도이치모터스 18개월 지나 수색
검찰, 수사할 의지 있는지 의문”
14일 열린 국회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고발 사주’ 의혹 등과 관련해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맹공격했다.

대구고검장 출신인 민주당 소병철 의원은 이날 열린 서울중앙지검 등에 대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감에서 고발 사주 의혹을 “헌정질서에 있어 중대한 사건이라고 생각한다. 역대급 안기부 총통 사건 같은 것”이라고 규정했다. 이어 소 의원은 “안타까운 건 검찰의 일부 검사가 잘못된 일을 저지른 건데 왜 검찰 전체가 비난 받느냐”며 “윤 전 총장은 본인의 대선 출마를 위해 후배 검사들을 무차별적으로 비판했다. 윤석열 씨라고밖에 말할 수 없다”고 윤 전 총장을 겨냥했다.

윤 전 총장의 가족 관련 의혹에 대한 질타도 이어졌다. 민주당 김남국 의원은 윤 전 총장 부인 김건희 씨가 연루됐다는 의혹을 받는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의혹에 대해 “지난해 4월 고발됐는데 (검찰이) 1년 6개월이나 지난 후에야 압수수색을 했다”며 “국민들은 이 사건 수사 의지가 없지 않나 생각한다. 검찰총장 가족 관련이라 총장이 막고, 총장이 옷 벗고 나서야 수사를 했다고 본다”고 지적했다.

민주당은 국감 이후에도 고발 사주 의혹은 계속해서 파고들 계획이다. 민주당 ‘총선 개입 국기문란 진상조사 태스크포스(TF)’ 단장을 맡은 박주민 의원은 이날 국감 대책회의에서 윤 전 총장을 향해 “덮어버리기엔 증거가 너무 많고 명백하다”며 “친정인 검찰의 신뢰와 명예 회복을 위해 똑바로 수사를 받으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주요기사
허동준 기자 hungry@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윤석열#고발사주 증거#국정감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