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대장동 사건’ 허위사실 유포 전모 변호사 경찰 고발

곽도영 기자 입력 2021-09-28 13:47수정 2021-09-28 13:5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뉴스1
SK그룹 지주회사인 SK㈜는 이른바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사건과 관련해 페이스북 게시글과 유튜브 방송에서 SK그룹과 최태원 회장 등에 대한 허위사실을 지속적으로 유포한 전모 변호사를 정보통신망 이용 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명예훼손) 혐의로 서울지방경찰청에 27일 고발했다고 밝혔다.

SK에 따르면 전 변호사는 최근 한 유튜브 방송에 출연해 대장동 사건은 SK 관련자들이 연루된 ‘SK 게이트’에 가깝고, 화천대유의 실소유주 또한 최태원 회장일 것이라는 등의 근거 없는 허위사실을 지속적으로 유포해 SK그룹과 최 회장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했다.

전 변호사는 또 자신의 페이스북에 화천대유가 유력 정치인 아들에게 지급한 50억 원의 퇴직금은 최 회장이 준 대가성 뇌물이라거나 최 회장이 측근을 통해 사면 로비를 했다는 등의 허위의 글을 게시하기도 했다.

SK그룹은 전 변호사가 당초에는 소문이나 풍문을 인용하는 방법으로 SK 인사들이 대장동 개발에 관련됐을 가능성을 지적하다가 최근에는 마치 사실이 확인됐다는 취지로 허위사실을 유포해 SK그룹과 최 회장 등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했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SK 관계자는 “표현의 자유를 최대한 존중하고 인정한다 하더라도 현재와 같은 인터넷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환경에서 근거 없는 허위사실을 지속적으로 유포하는 경우에는 기업과 기업인은 회복하기 어려운 피해를 입을 수 있다”며 “향후에도 근거 없는 비방과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서는 단호하게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곽도영 기자 now@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