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경선 일정논란’ 수습했지만…이제는 ‘룰 싸움’ 2차격돌 가능성

허동준기자 입력 2021-06-25 19:58수정 2021-06-25 20:1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경선 룰을 결정하는 또 한 번의 전장이 남아 있다.”

더불어민주당 관계자는 25일 대선 후보 경선과 관련해 이 같이 말했다. 격렬한 찬반 대립 끝에 경선을 연기하지 않기로 결정을 내렸지만, 경선의 세부 방식에 대한 논의는 이제 시작이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민주당 선거관리위원회와 대선경선기획단은 곧 각 후보 측에 “세부 규칙 등을 논의할 대리인 1명 씩을 정해달라”고 요청할 계획이다.

당장 지역 순회 경선의 횟수와 방법도 결정해야 한다. 2017년 대선의 경우 탄핵으로 인한 특수성 때문에 호남, 영남, 충청, 서울 등 순회 경선이 네 차례 밖에 열리지 않았다. 반면 역대 가장 흥행에 성공한 민주당 경선으로 평가 받는 2002년 경선은 제주를 시작으로 전국을 돌며 16차례에 걸쳐 진행됐다.
이에 따라 민주당 내에서는 “최대한 많은 지역을 돌며 매주 주말마다 순회 경선을 벌여 국민의 관심을 끌어야 한다”는 주장도 나오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이 변수다. 대규모 인원이 참여하지 못한 채 온라인으로 순회 경선을 한다면 ‘컨벤션 효과’가 기대에 못 미칠 수도 있기 때문이다.

일부 의원들은 후보자 탈락 방식의 변경 필요성도 제기하고 있다. 현재 민주당의 ‘20대 대선 후보자 선출 규정’에는 컷오프(예비경선), 본경선, 결선투표만 담겨 있다. 컷오프를 통해 후보자 6인을 추리고, 중도 탈락 없이 6명이 끝까지 완주해 최종 후보를 선출하는 방식이다. 그러나 윤영찬 의원은 “역동성이 가장 큰 무기다. 당원 투표와 실시간 투표가 합산 돼 라운드별 탈락자가 나올 때 국민은 그 역동성에 몰입감을 느낄 것”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매주 1명 씩 탈락 후보를 정해 주목도를 높이자는 주장이다.

주요기사
토론회 횟수와 방법도 쟁점으로 꼽힌다. 한 캠프 관계자는 “경제, 외교안보 등 분야를 특정해 토론회를 개최하는 것도 방법”이라고 했다. 다만 4명의 후보가 참여했던 2017년 경선과 달리 이번에는 현재까지 9명의 주자가 뛰어들었다는 점이 변수다.


여기에 세부적인 투표 방식을 둘러싸고 격론이 일 가능성도 있다. 현재 규정에는 ‘경선 투표는 현장 투표와 자동응답시스템(ARS) 투표, 온라인 투표 등 방법으로 실시한다’고만 되어 있다. 실제로 2012년 민주당 경선에서는 ARS 투표에서 모든 후보 이름을 끝까지 듣지 않고 중간에 투표한 경우 무효표로 인정하느냐 여부를 놓고 각 주자들 간에 격렬한 충돌이 빚어진 바 있다.

허동준기자 hungry@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