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현진 “문준용, 온라인 인터뷰…심사위원들 압박감 없었을까”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6-21 15:03수정 2021-06-21 15:5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문준용 씨, 국민의힘 배현진 최고위원. 페이스북
국민의힘 배현진 최고위원이 21일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이자 미디어 아티스트인 준용 씨가 6900만 원의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예술과기술융합지원사업 지원금 대상에 선정된 것과 관련해 “대통령 아들을 영상으로 직접 인터뷰했을 때 과연 아무런 압박 느끼지 않고 심사를 공정하게 진행할 수 있었을까”라고 물었다.

배 최고위원은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문준용 씨가 전국 국가지원금 6900만 원을 수령해서 지난 주말 동안 화제가 됐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배 최고위원은 “(준용 씨가) 지난해 이미 파라다이스 문화재단이라는 사단법인으로부터 3000만 원, 서울시 산하의 서울문화재단에서 코로나 긴급 피해지원금으로 1400만 원을 수령했다”며 “올 초에 문체부 산하 문화예술위원회에서 6900만 원의 기술지원금을 수령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국민들은 절차적 정당성과 실력을 자랑하는 문준용 씨의 페이스북 글을 보면서 굉장한 박탈감과 분노를 표출했다”며 “유영민 비서실장께서 ‘특별감찰관을 빨리 대통령에게 임명하도록 건의해서 청와대와 대통령 친인척에 대한 공직기강, 관리 등을 철저히 하겠다’고 했는데 사실상 문준용 씨가 하는 그 모든 것, ‘국민들에게 지도자의 아들로서 어떻게 비칠지’에 대한 관리는 전혀 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주요기사
문준용 씨. 페이스북
또 배 최고위원은 “102명의 (지원금) 신청자 가운데 2차 인터뷰 대상이 33명으로 확정됐고, 이 중 서른 명이 심사위원 7명과 함께 영상으로 온라인 인터뷰를 15분간 했다. 여기에 관여된 심사위원 일곱 분은 일반 기업의 부장이기도 하고 문화재단의 프로듀서, 연구소 상임연구원 등 민간기업재단에 속해 있는, 문화예술체육계에 속해 있는 분들”이라며 심사위원들이 준용 씨를 인터뷰하는 과정에서 압박을 느꼈을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대통령 아들에게 저희가 불이익을 바라는 것은 아니지만 암묵적인 어떤 압박을 통해서 특혜를 받은 것은 아닌지 끝까지 확인할 것”이라며 “이에 대한 부적절한 처신에 대해서 문준용 씨 스스로는 앞으로 국민들 앞에 더 이상 피로감을 주지 않게 자중자애하시고, 청와대와 정부는 대통령 아들을 서울시 그리고 정부에서까지 거듭거듭, 꼬박꼬박 지원금을 챙겨주고 있는 것에 대해 명확한 입장을 주셨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문준용 씨 작품. 유튜브
문준용 “심혈 기울여 지원…응답해야 할 의견 있으면 하겠다”
앞서 이달 18일 준용 씨는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글을 올려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예술과기술융합지원사업에서 제가 6900만 원의 지원금에 선정되었다는 것을 알린다”고 밝혔다.

준용 씨는 “102건의 신청자 중 저와 비슷한 금액은 15건이 선정되었다고 한다(총 24건 선정)”며 “예술기술융합은 제가 오랫동안 일 해왔던 분야라 심혈을 기울여 지원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사업에 뽑힌 것은 대단한 영예이고 이런 실적으로 제 직업은 실력을 평가 받는다”면서 “축하 받아야 할 일이고 자랑해도 될 일이지만, 혹 그렇지 않게 여기실 분이 있을 것 같아 걱정”이라고 했다.

아울러 “응답해야 할 의견이 있으면 하겠다”며 “이번에도 좋은 작품 열심히 만들겠다. 한국문화예술위원회와 심의위원님들께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