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中 정상통화, 시진핑 “30년 청사진 함께 구상”

베이징=김기용 특파원 입력 2021-01-27 00:57수정 2021-01-27 01:1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6일 밤 이뤄진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전화통화 이후 중국 당국은 관영 신화통신을 통해 해당 내용을 공개했다.

신화통신에 따르면 시 주석은 “한중 수교 30주년을 맞는 내년은 두 나라 관계가 심화·발전할 수 새로운 기회”라면서 “올해부터 한중 문화 교류의 본격적인 시작을 선포하자”고 제안했다. 시 주석은 또 “한중 관계 미래발전위원회를 잘 활용해 두 나라 30년 성과를 결산하고, 이를 바탕으로 미래발전을 계획하고 한중 전략적 협력동반자 관계를 새로운 단계로 발전시키자”고 제안하기도 했다.

경제 분야에 대한 협력도 강조했다. 시 주석은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속에서도 두 나라 교역이 성장하면서 거대한 잠재력을 입증했다”면서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의 조속한 발표와 한중일 세 나라의 자유무역지대 건설도 속도를 내야 한다”고 말했다.

코로나19 방역에서도 두 나라가 두각을 나타냈다고 덧붙였다. 시 주석은 “두 나라가 ‘기업인 신속통로(패스트트랙)’ 등 효과적인 방역 협력 체계를 구축한 것은 한중 동반자 관계의 높은 수준을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신화통신은 시 주석이 국제사회에서 다자주의와 자유무역을 구현하는데 한국과 공동으로 더 많은 노력을 하겠다는 점을 강조했다고 전했다.

베이징=김기용 특파원 kky@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