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권 후보들, 일제히 부동산 정책 행보 ‘정조준’

유성열기자 입력 2021-01-18 18:36수정 2021-01-18 18:5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오는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뛰어든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나경원 전 미래통합당 의원, 오세훈 전 서울시장(오른쪽부터). © 뉴스1
‘부동산 이슈’가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의 최대 쟁점으로 떠오르자 야권 후보들은 18일 일제히 부동산 정책 행보에 집중했다. 국민의힘 나경원 전 의원은 박원순 전 시장의 ‘도시재생’ 정책을 집중 비판했고,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반값 아파트’ 카드를 꺼내들었다.

나 전 의원은 이날 오후 서울 용산구 서계동 도시재생사업 현장을 찾았다. 출마 선언 후 14일 첫 공식 일정으로 서울 금천구의 재건축 추진 아파트를 찾은 데 이어 재개발이 지지부진한 지역을 또 방문한 것이다.

나 전 의원은 주민간담회 후 기자들과 만나 “좁은 골목에 소방차가 못 들어가고 정화조조차 설치할 수 없는 환경”이라며 “(박 전 시장이 강조한) 도시재생이란 이름 하에 예산이 너무 많이 낭비되고, 예산 투입에 비해 주민 삶의 질은 개선이 안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집을 팔고 싶은 사람은 팔고 사고 싶은 사람은 사고, 짓고 싶은 사람은 지을 수 있는 메커니즘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현 정부의 부동산정책 기조와 대척점의 ‘규제 완화’ 카드로 서울의 민심을 공략하려는 전략이다.

전날(17일) 출마를 공식 선언한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18일 KBS 라디오 인터뷰에서 “(부동산 정책의 핵심은) 주택의 신속한 공급”이라며 “용산 정비창, 불광동 (옛) 질병관리본부, 강남 서울의료원 부지 등을 활용하면 반값 아파트 공급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오 전 시장은 또 “국토부와 협의해서 용적률 인센티브(특정 조건을 충족하면 용적률을 높여주는)를 적용하고, 많은 단지가 활발하게 시작하도록 해서 빨리 진행시키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오 전 시장은 또 시장 재임 시절 도입한 ‘시프트’(시세의 80% 이하로 최장 20년 임대하는 장기 전세주택)에 대해 “호평을 받고 있다. 여러 형태의 임대주택도 공급해서 주거난을 해소하겠다”고 공공주택 공급방안도 덧붙였다.

서울시장 출마를 선언한 이혜훈 전 의원도 이날 페이스북에서 “정부는 지금이라도 잘못된 인식을 고치고 수요를 해갈할 수 있는 ‘진짜 공급대책’으로 선회해야 한다”며 “서울시민이 원하는 집을 원하는 곳에 공급하는 민간 공급인 재개발·재건축을 틀어막지 않아야 한다”고 썼다.

유성열기자 ryu@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