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김일성 26주기 금수산태양궁전 참배…메시지는 없어

최윤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7-08 06:12수정 2020-07-08 11:2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8일 김일성 주석 사망 26주기를 맞아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금수산태양궁전에 참배했다고 밝혔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김일성 주석 사망 26주기를 맞아 금수산태양궁전을 찾았다고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은 8일 “김일성 동지 서거 26돌이 되는 민족최대의 추모의 날에 김정은 동지께서 금수산태양궁전을 찾으시었다”고 전했다.

통신에 따르면 참배에는 최룡해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위원장, 박봉주 국무위원회 부위원장, 김재룡 내각 총리를 비롯해 국무위원회 위원들, 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위원·후보위원들, 당 중앙군사위원회 위원 등 고위 간부들이 함께했다.


또 통신은 “최고영도자 동지께서는 참가자들과 함께 김일성 동지와 김정일 동지의 입상을 우러러 숭고한 경의를 표시했다”며 “수령님과 장군님께 경건한 마음으로 삼가 인사를 드렸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이어 “참가자들은 경애하는 최고영도자 김정은 동지의 영도 따라 인민의 꿈과 이상이 꽃펴나는 강대하고 존엄 높은 사회주의 조선의 위상을 만천하에 떨쳐갈 철석의 의지를 가다듬었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이 모습을 드러낸 건 지난 2일 평양의 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당 중앙위원회 제7기 제14차 정치국 확대회의를 주재한 이후 6일 만이다.

최윤나 동아닷컴 기자 yyynnn@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