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돼∼” 외통위 전체회의 민주 반발로 취소… “안해∼” 민주, 상황 변화 없다고 의총 취소

동아일보 입력 2011-11-21 03:00수정 2011-11-21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나라당은 21일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원회 전체회의를 열려 했으나 민주당이 여야 합의가 없었고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비준동의안의 기습 처리가 우려된다고 반발해 회의를 취소했다.

외통위 야당 간사인 김동철 민주당 의원은 20일 동아일보와 통화에서 “외통위 여야 간사 사이에 회의 개최는 물론 안건에 대해서도 합의가 안 됐기 때문에 응할 수 없다”고 밝혔다.

김유정 원내대변인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한미 FTA 비준동의안을 회의 안건에 슬쩍 끼워 넣어 처리하려는 것은 결코 안 된다”고 말했다.

이에 한나라당 측은 “(야당 의원들의 외통위 회의장 점거로) 장소가 마땅치 않아 취소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민주노동당과 민주당 의원들은 지난달 31일부터 외통위 전체회의장을 3주째 점거하고 있다.

주요기사
국회의 의사 일정에 따르면 외통위는 이날 ‘통영의 딸’ 신숙자 씨 모녀 생사 확인 및 송환 촉구 결의안, 한미주둔군지위협정(SOFA) 전면 개정 촉구 결의안, 아이티 및 레바논 평화유지군 파견 연장 동의안 등 20여 개 법안과 결의안에 대한 토론이 예정돼 있었다.

민주당은 21일 의원총회를 열어 한미 FTA 비준동의안 처리에 대한 대응 방향을 논의할 것을 검토했으나 열지 않기로 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우리 당이 ‘투자자·국가소송제도(ISD) 폐기·유보 재협상을 즉시 시작하겠다는 한미 양국 장관급 이상의 서면 합의를 받아오라’는 제안을 내놓은 16일 이후 정부여당이 아무런 대답을 내놓지 않아 상황이 변한 게 없어 특별히 논의할 게 없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윤완준 기자 zeitung@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