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20서울국제심포지엄]#세션4- G20과 개발의제

동아일보 입력 2010-09-29 03:00수정 2010-10-11 18:1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개도국 인프라 구축 등 실행 방안 논의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테이블에 ‘개발이슈’를 의제로 올리는 것은 시작에 불과하다. G20 정상회의에서 지속적으로 논의되고 집행될 수 있도록 하는 게 더 중요하다.”

G20 서울국제심포지엄의 4번째 세션인 ‘G20과 개발의제’에 참가한 경제개발 전문가들은 한국이 개발이슈를 G20의 의제로 삼은 것은 높게 평가할 만하지만 향후 실행 방안(action plan)에 대해서는 적극적으로 고민할 필요가 있다고 입을 모았다. 개발 이슈가 한국이 G20 서울 정상회의에서 ‘코리아 이니셔티브’로 제안하는 어젠다임을 의식한 듯 가장 오랜 시간에 걸쳐 치열한 토론이 벌어졌다.

호미 카라스 브루킹스연구소 수석연구위원은 주제 발표를 통해 “G20 정상회의에서 G8과는 차별화된 개발이슈를 제안하는 만큼 구체적인 실행 방안을 마련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G20 회원국들이 다양한 개발 경험을 갖고 있기 때문에 개도국에 가장 적합한 모델을 찾을 수 있다는 점에서 G8보다는 추진하기에 유리하다”고 말했다.

이 세션에 참석한 조모 콰메 순다람 유엔 사무차장보는 동아일보와의 인터뷰에서 “G20에서 다룬 의제들 중에는 한때 중요한 의제였지만 더는 거론되지 않는 것들도 많다”며 “개발이슈 역시 일회성 의제가 아니라 향후 이어질 G20 정상회의에서 계속 중요하게 다뤄져야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은 개발이슈가 향후 G20 정상회의에서 어떻게 다뤄지고 실제 시행될 수 있을지를 지금부터 고민해야 하고 이에 대한 리더십을 발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개발이슈의 실행 방안에 대해선 경제성장을 도모할 수 있도록 인프라 구축을 도와주는 게 효과적이라는 주장이 많았다. 세르히오 비타르 전 칠레 공공사업부 장관은 “개도국에 대한 인프라 지원과 구축은 경제성장과 평등을 실현하는 데 기여하고 각종 지역과 산업의 발전을 가져올 수 있다”고 말했다.

반면 개발 이슈는 G20 체제에서 다뤄질 사안이 아니라는 회의론도 나왔다.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조정관을 지낸 웬디 셔먼 올브라이트그룹 부회장은 “G20정상회의 체제는 그때그때의 중요 이슈를 다루는 시스템”이라며 “개발의제가 G20 회원국들로부터 지속적으로 관심을 끌 만한 의제가 될 것 같지는 않다”고 말했다.

이세형 기자 turtle@donga.com
G20대학생 리포터 서윤심 이화여대 언론정보학과 3학년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