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소득공제 등 기부돕는 제도 더 강화”

동아일보 입력 2010-09-21 03:00수정 2010-09-21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北동포 함께 추석 보낼날 오길” 이명박 대통령은 20일 “정부는 세제 개편안을 통해 개인과 법인의 지정기부금에 대한 소득공제 한도를 확대했으며 기부문화를 돕는 제도를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 대통령은 이날 라디오 인터넷 연설에서 “공정한 사회를 만들려면 따뜻한 마음과 나눔의 실천이 매우 중요하다. 꼭 많은 재산이 있어야만 기부를 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한편 이 대통령은 추석 인사를 전하며 “북녘에 고향을 둔 분들은 명절 때면 고향 생각, 가족 생각이 더욱 깊어질 것이다. 언젠가 함께 추석 명절을 보낼 날이 오기를 소망하고 있다”며 “정부는 이산가족 상봉이 정례화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용관 기자 yongari@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