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22일 이산가족 방문 추진일정 조율

입력 2001-09-21 22:28수정 2009-09-19 07:1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북한의 장재언(張在彦) 조선적십자회 중앙위원장은 21일 오후 서영훈(徐英勳) 대한적십자사 총재 앞으로 전화통지문을 보내 제4차 이산가족방문단 교환사업(10월 16∼18일)을 위한 북측 일정안을 전해 왔다고 한적이 밝혔다.

북적은 이날 전통문에서 △24일 생사확인 의뢰자 200명의 명단을 교환하고 △다음달 6일 생사확인 결과 회보서를 주고받으며 △곧이어 방문단 100명의 명단을 최종 교환하자고 제의해왔다.

이에 앞서 한적은 오전 북적에 전화통지문을 보내 △28일 생사확인 의뢰자 200명의 명단 을 교환하고 △다음달 8일 생사확인 결과를 통보받아 △같은 달 11일 방문단 100명의 명단을 교환하자고 제안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남북이 22일 판문점 적십자연락관 접촉을 갖고 일정을 조율해 가급적 빨리 확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적은 이날 이산가족 방문단 1차 후보자 300명을 컴퓨터 추첨으로 선정했다. 남자 206명, 여자 94명인 후보자들은 △80세 이상 117명 △70대 126명 △60대 57명이다. 출신지역별로는 △황해 79명 △평남 49명 △함남 39명 △평북 34명△경기 14명 △함북 12명 △강원 11명 △기타 62명 등이다.

<부형권기자>bookum90@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