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의원 고스톱」파문 사과…진상조사 병행키로

입력 1998-03-13 14:18수정 2009-09-25 19:1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나라당은 13일 당소속 일부 의원이 관련된 것으로 알려진 「거액고스톱 파문」에 대해 당차원의 진상 조사를 벌여 해당자에 대해 적절한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孟亨奎대변인은 이날오전 주요당직자회의를 마친 뒤 이같이 밝히고 "趙淳총재가 여러가지 어려운 상황을 감안, 자중자애하고 품위있게 처신할 것을 당부하는 서신을 당소속 의원들에게 보내기로 했다"고 전했다.

孟대변인은 또 사과성명을 내고 "사회 지도층으로서 모범을 보여야할 정치권 인사들이 국가가 어려움에 처한 상황에서 자중하지 못하고 경솔히 처신한 것은 입이 열개라도 할 말이 없다"고 말했다.

孟대변인은 "국민앞에 무조건 사과하고 이번 사건을 계기로 당소속의원들이 더욱 몸가짐을 조심하고 국가와 국민을 위한 일에 가일층 진력할 것을 굳게 약속드린다"고 덧붙였다.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